기사 메일전송
겨울철, 일반 감기와 다른 인플루엔자(독감) 주의보…A형과 B형이 문제 - 인플루엔자 4가지 예방수칙은? - 38℃가 넘는 고열, 두통이나 근육통 등 전신증상까지 동반
  • 기사등록 2020-01-27 10:52:54
기사수정

인플루엔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질병으로, 계절 구분이 있는 지역에서는 주로 겨울에 유행한다.
흔히 독감으로 알려진 인플루엔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핵산 구성에 따라 A·B·C·D형으로 구분되는데, 이 중 사람에게 주로 문제가 되는 것은 A형과 B형이다.
코와 목, 폐를 침범하며 갑작스러운 고열과 두통, 근육통, 전신 쇠약감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을 동반한다. 주요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일반감기와 인플루엔자의 차이점은?
인플루엔자는 흔히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과 같은 전신증상과 함께 기침,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 급성 열성 호흡기 질환이다.
겨울철에 흔한 일반 감기와 증상이 매우 유사해 혼동하는 경우가 많고, 감별진단이 어렵지만 엄연히 둘은 다른 질환이므로 다른 대처가 필요하다.
인플루엔자의 특징은 갑작스러운 증상이다. 감기는 주로 미열에서 시작되지만, 인플루엔자는 38℃가 넘는 고열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감기도 기침, 인두통 등 호흡기 증상을 동반하지만, 인플루엔자는 두통이나 근육통, 설사와 복통 등 전신증상까지 나타난다. 감기나 인플루엔자 모두 휴식을 취하면 수일 내에 대부분 호전되지만, 인플루엔자의 경우 중증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심하거나 오래갈 경우, 노약자, 만성 질환이 있는 환자, 임산부 등의 위험군은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또 영유아나 학생이 인플루엔자에 걸린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한 후 24시간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에 가면 안 된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감염내과 방지환 교수는 “인플루엔자는 전염성이 강해 노인이나 유아 및 기저질환 보유자가 걸릴 경우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며, “인플루엔자가 의심된다면 가까운 병원에 내원해 진단검사를 받아보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매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다시해야 
외출 후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손 씻기, 기침할 때는 손수건이나 옷소매로 입 가리기 등 일상 속 철저한 개인위생수칙 준수는 인플루엔자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인플루엔자 최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이다. 특히 인플루엔자는 매년 유행하는 바이러스가 달라 세계보건기구(WHO)는 다음 해에 유행할 것으로 예측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종류를 발표한다. 이 발표를 바탕으로 독감 백신을 만들기 때문에 지난해 접종했더라도 매년 다시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방지환 교수는 “주로 12월에서 다음 해 4월 사이 크게 유행하는 인플루엔자는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 약 2주가 소요되고 6개월 정도 면역 효과가 유지되므로 10~11월에 예방접종 하는 것이 좋다. 접종시기가 너무 이르면 다음 해 봄에 면역 효과가 낮아질 수 있으니 이 점 유의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인플루엔자 4가지 예방수칙]
1.올바른 손씻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2. 기침예절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3.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기침, 콧물, 발열 등 유증상자와 접촉 피하기
4.예방접종 받기
미접종자는 빠른 시일 안에 예방접종 완료하기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01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