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풍성한 명절음식에 우리 아이 치아건강 지키는 방법은? -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 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것 중요
  • 기사등록 2020-01-21 00:29:43
기사수정

설날 연휴가 되면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척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생각에 들떠 있기 마련.
하지만 다양한 음식과 풍성한 먹거리로 인해 평소 생활패턴과 식습관이 달라져 건강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특히 아동의 경우 치아관리 중요성에 대한 인지가 성인에 비해 낮아 부모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장거리 운전 및 평소보다 많은 가사일로 인해 자녀를 신경쓰기 쉽지 않다. 설 연휴 동안 자녀의 치아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음식 섭취 후 올바른 칫솔질 교육 중요
아동의 경우 성인에 비해 치아 유기질 함량이 많아 단 음식을 많이 섭취하면 충치 발생 기간이 더욱 빨라진다.
문제는 설 연휴에는 약과, 식혜, 한과, 떡 등 충치를 유발하는 음식이 많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설 연휴 기간 동안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올바른 칫솔질 교육이다.
칫솔질은 식후마다 정확한 방법으로 해야 한다. 그러나 간식이 잦은 명절에는 음식을 먹고 난 뒤에 꼬박꼬박 칫솔질을 하기란 어렵다.
강남유디치과의원 진세식 대표원장은 “양치질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 물을 마시거나 물로 입 안을 가셔내 음식 찌꺼기를 씻어내도록 한다. 자기 전 꼭 치아 사이의 음식물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치실, 치간 칫솔을 사용해 올바른 칫솔질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딱딱하고 질긴 명절 음식…턱관절, 휴식 필요
아이들의 턱관절 건강도 주의해야 한다. 평소 입이 짧은 아이들도 명절만큼은 쉴새 없이 음식을 섭취한다.
설날에는 찰진 떡국이나 딱딱한 생밤 등 턱에 무리가 가는 음식 섭취량이 많아 턱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다. 평소 턱에서 소리가 나거나 턱관절이 자주 아프다면 식사와 식사 시간 사이, 식사와 간식을 먹는 시간 사이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특히 명절 음식 중 턱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는 질긴 음식은 자제하고 무리하게 턱관절을 사용했다면 2시간 이상은 휴식을 주도록 한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자녀가 턱관절 통증이 있다면 명절 동안 무리하게 사용하는 것은 자칫 더 큰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명절 이후 치과를 방문해 턱관절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치아교정 중이라면, 어금니 사용해 음식 섭취
자녀가 치아교정 중이라면 음식 섭취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한과나 약과 등 끈끈한 음식은 교정 장치나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끼여 충치를 유발할 수도 있다.
또 갈비나 떡 등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무리해서 먹으면 교정장치가 떨어지거나 변형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브라켓이 떨어진 경우 어설프게 끼웠다가는 브라켓이 휘어지거나 교정 와이어가 잇몸을 찌를 수 있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명절이 지난 직후 치과를 방문해 다시 교정기를 설치하면 교정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또 명절 음식 중 부드러운 음식을 찾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고기류는 뼈를 씹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과나 배 등의 과일은 앞니로 베어 먹는 것보다 작게 잘라 어금니를 사용해 먹는 것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95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슬기로운 의사 김준완(배우 정경호) 중앙대병원과 코로나 극복 캠페인
  •  기사 이미지 병원들 협약체결 통해 역량 강화 추진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