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대비 제조업체 점검 및 수입검사 강화…1월 20일부터 - 초콜릿류, 캔디류 제조업체 총 180 곳 대상
  • 기사등록 2020-01-18 00:04:50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서울특별시·경기도와 함께 오는 1월 20일(월)부터 초콜릿, 사탕 등 관련 제품들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
밸런타인데이(2.14.)를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점검은 수제 초콜릿을 만들어 주로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업체를 포함해 초콜릿류, 캔디류 제조업체 총 180여 곳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조리실 등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여부 ▲냉동·냉장 등 온도관리 준수 여부 등이다.
또 국내 제조 및 수입 초콜릿, 사탕 제품 등을 수거·검사해 타르색소 적정 사용여부 및 세균수 등 안전성을 확인하고, 수입통관 단계 정밀검사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고,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다”며,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92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정부, 대구시·경북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공급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