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일자목‧거북목증후군’ 증가, 방치 시 목디스크 위험…건강한 목 관리법은? - 스마트폰, PC 등 잘못된 자세가 주 원인
  • 기사등록 2020-01-24 12:00:02
기사수정

최근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과도한 사용 및 잘못된 자세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일자목‧거북목증후군’ 등이 늘어나 현대인의 고질병으로 불린다. 문제는 일자목‧거북목 증후군을 방치할 경우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에 건강하게 목을 관리하는 방법 및 치료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목’ 질환자 20~30대서 급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거북목증후군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1,134명으로 2011년에 (606명)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대(23.4%)가 가장 많았으며, 30대(20.4%), 40대(18.3%)가 뒤를 이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조대진 교수는 “젊은 층에서 거북목증후군 환자가 많은 데에는 스마트 폰과 PC를 잘못된 자세로 과도하게 사용한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며, “거북목증후군이 수술이 필요한 목디스크까지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등 장시간 사용시 22-23kg 압력
일반적으로 사람의 목은 고개를 들고 있을 때 4~5kg 정도의 하중을 받는데, 고개를 15도씩 앞으로 숙일수록 2배 이상 하중이 늘어난다.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고개는 자연스럽게 45도 정도 숙이게 되고, 목에 22~23kg를 육박하는 치명적인 압력을 받게 된다.
지나친 압력이 지속적으로 목에 가해지면 목뒤와 어깨의 근육들은 과도하게 긴장, 경직 되고 결국 경추의 배열이 틀어지게 되면서 일자목 혹은 거북목으로 변형된다. 


◆긴장한 목과 어깨의 통증, 스트레칭으로 교정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거나 앉아서 작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뒷목이 뻐근하거나 어깨가 많이 당기는 통증을 경험하게 된다. 목을 앞으로 빼거나 꺾은 자세를 오래 유지하면 목의 중심이 앞 쪽으로 가게 되면서 목과 어깨 주위 근육이 긴장하게 되면서 일자목‧거북목 증후군이 발생하게 된다.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은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법은 없다. 생활습관의 교정과 지속적인 스트레칭으로 목과 어깨 근육을 풀어주어 증상을 조절한다. 이를 방치하고 적절한 교정을 하지 않을 경우 수술이 필요한 목디스크로까지 악화될 수 있다. 


◆일자목‧거북목 방치시 목디스크 위험
목디스크는 7개의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다양한 원인에 의해 탈출되거나 파열되면서 목뼈 안에 있는 신경을 압박하는 상태를 말한다. 초기에는 목 뒤쪽과 날개뼈 주위 또는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목을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진다.
병이 진행하면 팔이 저리거나 당기게 되고 손 또는 팔에 힘이 없어지거나 감각이 둔해지는 등 마비 증세를 보인다. 목디스크 위치에 따라 후두통, 앞가슴 및 옆구리 통증, 손 및 발저림 증세 등 온몸에 다양한 저림 증세가 올 수도 있다. 


◆초기라면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증상 조절 가능
목디스크 증상이 있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초기 목디스크의 경우 보통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의 보존적 치료를 하는데, 대개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까지도 시행한다.
80-90% 이상의 목 디스크는 보존적 치료로 안전하고 후유증 없이 치료되며, 수술까지 가지 않고도 일상생활에 어려움 없이 지내는 경우가 많다. 


◆마비 증상 심해지면 수술적 치료 고려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운동신경이나 감각신경의 마비가 시간이 갈수록 점점 심해지는 경우, ▲보행장애나 손 운동장애 등 중추신경의 압박증상을 보이는 경우다. 이때는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수술을 하여 신경을 누르는 디스크를 제거해 주어야 빨리 후유증상을 남기지 않고 신경이 회복될 수 있다.
또 단순히 통증만 있는 경우에도 모든 비수술적인 치료를 적극적으로 해 보아도 낫지 않고 점점 심해지며 생활에 많은 지장을 주는 경우에도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조대진 교수는 “목디스크 치료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환자 스스로 병을 진단하여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다”며, “가벼운 증상이라고 무시하지 말고 수술까지 이르지 않도록 초기부터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올바른 목디스크의 치료 방법이다”고 말했다. 


◆목 건강 관리법
일자목, 거북목, 목디스크의 가장 좋은 예방법은 바로 바른 자세다.
조대진 교수는 “평소의 자신의 자세를 잘 살펴보는 것이 좋다”며, “잘못된 자세로 오랜 시간 있는 것은 아닌지, 활동 할 때의 모습이나 잘 때 자신의 모습을 체크 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휴대폰을 보는 것 보단 목을 똑바로 세운 상태에서 눈높이와 비슷한 위치에서 시선을 15도쯤 아래로 내리고, 컴퓨터 모니터의 위치는 자신의 눈높이와 2/3 지점을 맞추고 바라보게 한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있지 않고 15-30분마다 스트레칭 및 휴식을 갖도록 한다. 자신이 거북목이라면 과한 스트레칭과 운동은 삼가며 서서히 근육을 이완시키는 활동이 좋고 취침 시 사용하는 베개는 높은 베개보다는 목과 어깨선을 함께 벨 수 있는 낮은 베개, 목의 근육을 이완시켜 C커브를 유지해 줄 수 있는 것으로 사용하는 것을 권고한다.
한편 거북목증후군은 잘못된 자세로 C자형의 정상 목뼈가 1자 또는 역C자 형으로 변형된 증상을 말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87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슬기로운 의사 김준완(배우 정경호) 중앙대병원과 코로나 극복 캠페인
  •  기사 이미지 병원들 협약체결 통해 역량 강화 추진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