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운대백병원, 92세 위암환자 수술 후 무사히 퇴원 - “적극적 치료 통해 삶의 질 높여야”
  • 기사등록 2020-01-11 00:29:33
기사수정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오성진 교수팀이 최근 92세 초고령 위암환자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초고령사회 진입이 예고되고 있지만 여전히 고령환자의 중증 수술에 대해서는 환자나 보호자 모두 꺼리는 경향이 많지만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오성진 교수는 “암에 걸리면 죽는다는 인식 때문에 고령환자들의 경우 ‘살만큼 살았는데 굳이 수술을 해야 하나’며 미리 포기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하지만 조기 위암인 경우 위내시경으로 병변 부분만 제거하거나 복강경으로 제거할 수 있고, 진행성 위암이라 하더라도 적극적인 수술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적극적인 치료 받을 것을 강조했다.
또 “위암 같은 중증환자의 경우, 숙련된 의료진의 빠르고 정확한 수술을 통해 출혈을 최소화하고, 마취시간을 줄이는 것이 환자 회복에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번에 수술을 한 92세 이 ○○(여)환자는 조기 포만감, 소화불량 및 알 수 없는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있어 병원을 찾아 위내시경 검사를 한 결과 ‘유문부 폐쇄성 진행성 위암’으로 진단을 받았다.
또 고혈압과 당뇨, 심장질환 등을 동반한 고위험성 초고령 환자로 가족들 모두 수술 결정을 망설였지만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2019년 12월 16일 합병증 없이 퇴원했다.
병원측은 초고령 환자의 위암수술에 대한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최소침습수술과 마취기술의 발전으로 빠른 시간 내에 (평균 수술시간은 개복수술 2시간이내, 복강경 수술 3시간 이내) 수술을 마칠 수 있고, 동반된 내과적 합병증의 경우도 신속한 타과 협진 체계 및 외과 전문병동 케어 시스템으로 조기회복을 가능케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해운대백병원은 80~90세 사이의 고령 환자에 대한 수술경험이 있으며, 이번으로 두 번째 90세 이상 초고령 위암환자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8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설 명절맞이 의료계 이모저모2…설 상차림부터 문화공연까지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