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골육종 환자, PET/CT로 항암치료 반응 조기 예측…생존율 향상 기대 - 원자력병원, 공창배 박사 연구팀
  • 기사등록 2020-01-10 00:46:55
기사수정

골육종 환자의 항암치료 반응을 PET/CT(양전자방출단층촬영) 검사로 조기에 예측해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원자력병원(원장 홍영준)은 골연부종양센터 공창배 박사 연구팀은 5년 전, 항암치료를 받은 후 수술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PET/MRI를 이용한 항암치료 반응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 연구는 이전 연구대상 환자에 PET/CT 검사까지 한 환자를 포함해 생존 분석을 시행한 연구이다.


73명의 골육종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팀은 항암화학요법 전, 항암화학요법 1주기 후 및 2주기 후 등 총 3회에 걸쳐 PET/CT를 촬영해 치료 전후의 종양 대사능 지표인 SUVmax(최대섭취계수: PET을 시행한 후 측정되는 값으로 높을수록 종양의 악성도가 높고, 예후가 안 좋다고 알려져 있다)로 생존율 분석을 시행했다.
분석결과, PET/CT로 측정한 종양 대사능의 특정 변화율을 통해 유의하게 생존율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항암화학요법 전 대비 항암화학요법 1주기 후 –39.8% 미만인 경우(평균 생존기간 110.6개월, 이상인 경우 83.7개월), ▲항암화학요법 1주기 후 대비 항암화학요법 2주기 후 –54.1% 미만인 경우(평균 생존기간 106.5개월, 이상인 경우 84.6개월), ▲항암화학요법 2주기에 시행한 종양 대사능의 값이 5.9미만인 경우(평균 생존기간 102.6개월, 이상인 경우 79.9개월) 등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항암화학요법 1주기 후 PET/CT로 측정한 종양 대사능의 변화율과 같은 치료초기에 측정 가능한 예측인자를 바탕으로 수술 전 항암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의 경우 신속한 치료방침 변경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연구결과는 핵의학분야 국제 학술지 유럽핵의학분자영상학회지의 자매지인 EJNMMI Research(European Journal of Nuclear Medicine and Molecular Imaging Research) 온라인 판 1월3일자에 게재됐다.

공창배 박사는 “정밀의료에 기반한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별 세분화된 맞춤형 치료방침을 수립하여 골육종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를 보였다.
한편 난치암으로 알려진 골육종은 수술 전후로 시행하는 항암화학요법의 도입으로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지만 환자마다 상이한 항암치료 반응에 비해 치료법은 일원화 되어 특정 환자의 경우 항암화학요법의 효과가 거의 없고 수술이 지연되는 등 치료에 어려움이 있어 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8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