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년 해넘이(12월 31일), 2020년 해돋이(1월 1일) 기상전망은? - 중부지방 중심으로 일중 영하권 많을 듯
  • 기사등록 2019-12-30 10:34:59
기사수정

2019년 한해를 마무리 하고, 희망찬 2020년을 맞이하는 시점에서 해넘이와 해돋이를 볼 수 있을까?


◆해넘이, 해돋이 기상 전망
▲해넘이 전망
기상청에 따르면 12월 31일(화)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해가 지는 모습을 볼 수 있겠다.
31일은 우리나라까지 확장한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아 해넘이를 볼 수 있겠고, 제주도와 전라서해안은 해기차(대기와 해수면의 온도 차)에 의해 만들어진 해상의 구름이 유입되면서 낮은 구름사이로 해넘이를 볼 수 있겠다.
▲해돋이 전망
1월 1일(수) 아침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서해안, 제주도는 낮은 구름 사이로, 그 밖의 지방은 대체로 맑아 해돋이를 볼 수 있겠다.
1일은 서해상에 머물던 구름이 서풍을 따라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중부지방과 전라서해안, 제주도는 낮은 구름들 사이로, 그 밖의 남부지방과 동쪽지방은 대체로 맑아 해돋이를 볼 수 있겠다.
▲기온 전망
12월 31일~1월 1일 오전에는 5km 상공으로 영하 20도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일중 영하권을 보이는 곳이 많겠고, 1일 오후부터는 찬 공기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하겠다.


◆추위 전망
▲날씨

12월 29일(일) 오후~12월 30일(월) 오전,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린 뒤, 30일 오후~1일은 북서쪽으로부터 찬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특히 12월 31일~1월 1일은 기온이 전날(30일)보다 7~12도, 평년에 비해 최대 7도 가량 낮겠고, 전국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3~5도 더 낮아 한파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많아 춥겠다.
▲유의사항
해넘이/해돋이 시기에는 전날에 비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고, 수도관 동파를 비롯한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대비해야 한다.


◆강풍/풍랑 전망
▲강풍

12월 30일 오후~1월 1일 오후에는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해안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풍랑
12월 30일 오후~12월 31일에는 대부분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높게 일겠고, 풍랑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기 때문에 해안가 안전사고 및 항해, 조업하는 선박들은 주의해야 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7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병원 등 4개 병원 10일부터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파업
  •  기사 이미지 병원과 지역 단체들과 업무협약 통해 건강증진 향상 추진
  •  기사 이미지 기부로 따스해지는 겨울1…유치원 학부모부터 방탄소년단 진 갤러리까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