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공지능 소프트웨어‘CT-lungNET’조기 폐암 진단에 도움 - 전북대병원 채금주·진공용 교수팀
  • 기사등록 2019-12-28 00:48:11
기사수정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경우 CT상 보이는 2cm 이하의 작은 폐 결절에 대해서도 빠르고 정확하게 폐암을 감별해 낼 수 있어 조기 폐암의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북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채금주·진공용 교수와 캐나다의 서스캐처원 공과대학 고석범 교수가 함께 연구하고 개발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와 영상의학과의사도 진단하기 어려운 결절을 집중적으로 학습시킨 결과물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는 CT영상에서 2cm 이하의 작은 폐 결절에 대한 인공지능 연구로 비영상의학과 의사 4명, 영상의학과 의사 4명에게 먼저 폐 결절에 대한 진단을 내리게 한 후 CT-lungNET의 결과를 알려주고 폐암 진단 여부를 다시 하도록 연구를 설계했다.

그 결과, 비영상의학과 의사들에게 조기 폐암 진단률이 평균 13%, 영상의학과 전문의들 중 일부에서 7%까지 정확도가 증가됐다. 

이 연구의 주저자인 채금주 교수는 “CT에서 발견된 2cm 이하의 작은 결절의 경우 비영상의학과 의사가 폐암으로 진단하기 어렵다. 이런 경우 조기 폐암의 진단에 새로 개발된 CT-lungNET인공지능 소프트웨어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CT를 이용한 조기 폐암 진단에 인공지능을 이용한 연구가 많지 않은데, 이를 실제적으로 임상에 활용해 본 연구라 그 의의가 크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올해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 저널인 Academic Radiology에 ‘인공지능을 이용한 CT영상에서 2cm 이하의 작은 폐 결절의 분류: 예비 연구’ 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한편 폐암은 전 세계적으로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암 질환으로 폐암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조기 발견이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조기에 진단해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중요하다. 

‘CT-lungNET’이라는 이름의 이 소프트웨어는 CT 한 장당 0.9초 라는 짧은 시간에 85%의 정확도 (AUC: 0.85)로 폐암을 감별해 내어 기존의 알렉스넷(AlexNET)에 비해 약 10배 빠르면서 더 정확한 것으로 입증됐으며, 의사들도 쉽게 진단하기 어려운 조기폐암을 진단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69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