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협이 바라본 서울시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문제는? - 즉각 중단 요구…근거 부족한 치료방법
  • 기사등록 2019-12-19 00:17:45
기사수정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서울시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확대 건과 관련해 주요 문제들을 제기했다. 

의협은 지난 18일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되지 않은 한방난임치료 지업사업을 전면 철회하라”며, 제대로 된 과학적 검증을 거치지 않은 한방난임치료에 대한 정부의 재정지원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객관적 근거 수준 낮아 

의협에 따르면 한방난임치료에 대한 임상연구는 단순한 증례집적(case series)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의협은 “한방난임연구는 객관적으로 근거의 수준이 낮은 연구이며 여과되지 않은 정보에 해당한다. 그럼에도 한의계에서는 이를 ‘현대과학적으로 검증되었다’고 홍보했다”는 것이다. 

논문은 한방난임치료가 인공수정과 비슷한 치료성공률을 보인만큼, 난임치료에 있어 의학적 치료와 동등한 선택지 또는 보조치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결론을 맺었지만 이 역시 매우 자의적인 해석이라는 설명이다. 

의협은 “일곱(7)이라는 숫자가 한의학적으로 어떤 신묘한 효능과 연결되는지는 모르겠지만, 7주기라는 기간 동안의 임신률을 1주기 동안의 인공수정 임신률과 단순 비교해 놓고는 한방난임치료가 인공수정 임신률과 비슷한 효과를 보였다고 주장했다”며, “그러나 의학적으로 두 가지 다른 치료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서는 ‘무작위 대조 이중맹검 시험’(RCT)과 같은 비교를 통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인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한방난임치료가 7주기 동안 14.4%의 임시율을 기록했다고 자랑하지만 이 연구의 디자인으로는 이것이 난임여성의 자연임신인지 한방난임치료의 효과인지조차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한방난임치료, 안전성 의문 

한방난임치료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더욱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임신에 이른 환자에게서도 13명 중 1명이 자궁외임신, 5명이 유산을 해 높은 유산율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의협은 “연구 자체가 비윤리적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배란착상방, 과학적 설명 부재  

중국 후한 말 장중경의 금궤요략에 수록된 온경탕과 동국대 한의대 김동일 교수가 특허를 받았다는 배란착상방이라는 한약의 성분이 무엇이고, 어떤 과학적 효과가 있기에 난임 치료에 이용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의협은 “그저 고서에 나와 있고 오랫동안 사용해왔으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 것인가”며, “이것이 먼 미래의 대명사처럼 사용되던 2020년을 불과 며칠 앞두고 있는 현대의 문명국가에서 가능한 일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정부가 6억원의 혈세를 투입하고도 전 세계적인 망신을 자초한 한방난임연구의 일련의 과정은 ‘과학적 검증’이라는 여과를 거치지 않은 전통의술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위해를 끼치고 국민에게 사회적 비용을 부담시키고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의협 “정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 … ‘묻지마’ 지원 중단 촉구 

가장 큰 문제는 다수의 국민들은 나라에서 허가해준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어느 정도는 검증이 된 것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는 주장이다. 

의협은 “외국의 전문가에게 ‘이것은 과학이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맞는 국가적 망신까지 초래한 가운데, 또 다시 근거가 부족한 한방치료에 수십억을 투입하겠다는 서울시의 결정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그저 오래됐으니 괜찮다고 허용해주고 과학으로 포장할 수 있도록 재정까지 지원해주는 정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는 것이다. 이 와중에 지자체들까지 선심성 정책으로 근거가 부족한 한방치료에 수억, 수십억을 투입하고 있으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정부와 지자체는 더 이상 밑빠진 독에 물 붓는 식의 ‘묻지마’ 지원을 중단하고 다빈도로 이용되는 한약처방만이라도 우선적으로 검증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의회는 지난 16일 본회의를 열어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등 한의약적 치료 및 건강증진사업비 24억 2,000만원이 포함된 2020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일부 구에서 시범사업으로 진행됐던 것을 25개구 전역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56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