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성모병원, 뇌사자 신장이식 장기 대기 환자에게 희망…13년, 9번의 기회 끝에 성공 - 50대 말기신부전 환자에 항체 역가 낮추는 이식 치료법 시행
  • 기사등록 2019-12-05 23:07:18
기사수정

콩팥 기능이 거의 소실된 상태로 투석으로 생명을 연장하며 오랜 기간 동안 뇌사자의 신장 이식을 기다리는 말기 콩팥병 환자들에게 희망이 찾아 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양철우 신장내과 교수)가 신장 이식 전 항체로 인해 이식을 받지 못했던 뇌사자 신장이식 대기 환자에서 항체를 제거하는 탈감작 치료를 시행해 뇌사자 신장이식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실제 말기 콩팥병으로 혈액투석을 하며 지내던 송 모씨(여, 59세)는 13년 전 신장이식을 위해 병원을 찾았지만 가족들과의 교차반응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뇌사자 이식 대기를 했고, 13년 동안 8번이나 신장 이식의 기회가 왔음에도 교차반응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이식을 받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양철우, 정병하, 이수아 교수팀은 뇌사자 장기 대기 이식 환자를 위한 탈감작 치료 프로토콜을 확립했고(그림1), 송 씨는 탈감작 치료 대상 환자로 선정되어 지난 8월 탈감작 치료를 받게 됐다.

송 씨는 탈감작 치료 2개월 후 혈액 내에 존재하는 항체 종류 및 역가가 모두 이식이 가능한 수준으로 감소했다(그림2). 지난 11월 뇌사기증자가 나타났고, 교차반응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되어 9번의 기회 만에 성공적으로 뇌사자 신장 이식을 받게 됐다. 현재 송 씨는 신장 이식 후 순조롭게 회복되어 새로운 삶을 찾았다.

이는 수혜자의 혈액 안에 공여자 조직에 대한 특이 항체(항HLA항체)가 존재하는 경우 감작된 것이다. 감작은 임신, 수혈 및 재이식 등을 통해 발생하게 된다. 감작된 상태에서 장기이식을 하게 되면 항체에 의한 급성거부반응으로 이식이 실패할 위험이 높게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장기이식 전 공여자와 수혜자 간의 혈액검사인 교차반응검사(그림3)를 시행하며 결과가 양성인 경우 대기 순서에서 탈락하게 된다. 감작된 환자는 어떤 공여자를 만나더라도 교차반응 양성이 나오는 경우가 높기 때문에 교차반응이 음성인 공여자를 만날 때 까지 기다려야 하며 따라서 대기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 이를 극복하는 적극적인 방법이 항체 제거 후 신장 이식을 시행하는 탈감작 치료법이다. 

지난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 등의 신 대체 요법이 필요한 말기신부전 환자는 10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말기 신부전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뇌사자 신장 이식 대기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공여자 부족, 조직형 부적합 등에 의해 신장 이식의 기회를 갖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지금까지는 이런 환자들을 위한 확립된 치료법이 없었다. 

양철우(신장내과 교수)센터장은 “뇌사자 이식 장기 대기 환자들 중 높은 역가의 항체를 가지고 있는 환자는 대기 순위가 되어 병원에 내원했다가 교차반응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돌아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이러한 환자들에게 항상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 탈감작 치료법으로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38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의협 집행부 추진 모든 업무 종착점 ‘의료 일원화’…한의협 2020 신년교례회서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  기사 이미지 협회 및 병원들 2020년 시무식 갖고 힘찬 출발2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