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가정의학회 최환석 이사장, 12월 1일 취임…미래기획위원회, 일차의료정책연구소 개소 등 - 2020년 창립 40주년 및 회원 1만명 시대
  • 기사등록 2019-12-02 19:00:01
기사수정

서울성모병원 최환석 교수가 지난 12월 1일 대한가정의학회 제15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신임 최환석 이사장은 ‘개원가 살리기로 강한 가정의학 실현’이라는 공약슬로건으로 제 15대 대한가정의학회 이사장에 직선 당선됐다.
2020년 창립 40주년 및 회원 1만명 시대를 맞아 최환석 이사장은 ▲환자와 가족 중심의 전인적 진료, ▲지역사회 건강을 책임지는 일차의료의 리더, ▲양질의 진료역량과 전문직업성의 함양이라는 비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래기획위원회, ▲일차의료 수가개발위원회, ▲커뮤니티케어 특별위원회, ▲정밀의료 위원회, ▲지방 가정의학과 의국 살리기 특별위원회, ▲3차병원 가정의학과 특별위원회를 신설했고, ▲일차의료 정책 연구소를 개소하기로 했다.

최환석(사진 왼쪽) 이사장은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 대책’의 합리적 의료이용과 지역의료 활성화를 위한 취지 및 개선 방안에 적극 공감한다”며, “최종안 결정을 위해 보건복지부, 중앙 및 지역 의사단체들, 시민단체들의 논의 및 협의과정에 가정의학과의사회(가개협)과 공조하여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이 과정에서 소명과 실력을 갖춘 미래의 지역의료 해결의 역군이 될 일차의료인의 교육 및 수련을 담당하는 필수 요람의 역할을 해 온 수련병원 가정의학과 외래 기능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자 한다”며, “미래의 유능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를 양성할 기회를 말살하게 하는 안을 제시하는 의사단체 일부 TFT나 일부 지역의사단체장의 개인 의견에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대한가정의학회는 1만명 회원 및 전공의들의 ‘의협회비내기운동’, ‘지역 의사회 회비내기 운동’을 적극 진행하고, 가개협과 함께 중앙 및 의사단체 참정권(선거권, 피선거권, 정견발표요청 등)도 적극 행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가정의학회에 따르면 일차의료는 다양해지고 복잡해지는 여러 의료 서비스 간의 조정 역할과 가족과 지역사회 맥락을 바탕으로 전 연령에 걸친 전반적인 의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환자들의 복잡한 의료 시스템을 비용 효과적으로 적합하게 이용하도록 하게 하는 것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33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21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고려대안암, 명지,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29일 병원계 이모저모②]강남세브란스, 순천향대천안, 의정부을지대, 아주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재유행, 대한의사협회-질병관리청 공동 입장문 발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