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장철, 조리 기구와 용기부터 다시보자…‘식품용’확인 중요 - 통상적 빨간색 고무대야 사용시 카드뮴 등 중금속 용출 우려
  • 기사등록 2019-11-29 02:21:49
기사수정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식품 조리 기구와 용기도 용도에 맞게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국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조리 기구의 올바른 사용정보를 제시했다.


◆식품용 기구등의 표시사항 확인

▲용도에 적합한 제품 구입, 사용

식품용 기구를 구입할 때는 제품의 표시사항을 확인 후 용도에 적합한 제품을 구입, 사용한다.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단어 또는 ‘식품용 기구 도안’,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등 재질명과 소비자 안전을 위한 주의사항 등이 표시되어 있다.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 선택 중요 

김장철 김치를 담구면서 대야, 소쿠리, 바가지, 김장비닐, 고무장갑 등을 사용하게 되는데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택해 사용한다.

김치, 깍두기를 버무릴 때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재질 또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빨간색 고무대야는 통상적으로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져 카드뮴 등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어 식품용 기구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다.


◆조리 기구 등 안전한 사용 요령

▲가열된 식품, 플라스틱 재질 피하기 

플라스틱 재질은 고온에서 외형의 변형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열된 식품을 담는 용도로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특히 플라스틱 국자나 바가지는 국 냄비 등에 넣고 음식과 함께 가열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플라스틱 재질 대신 스테인리스 국자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국물 우려낼 때, 농산물 포장용 양파망 사용 금지 

국물을 우려낼 때 농산물 포장 용도로 제조된 양파망은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뜨거운 온도에서는 양파망의 붉은색 색소 등이 녹아 나올 수 있는 만큼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리스 재질 육수망(통)을 사용한다.


▲패스트푸드 매장 등 광고지, 음식물 접촉 ‘주의’ 

패스트푸드 매장 등에서는 쟁반위에 깔아두는 광고지와 감자튀김이나 케찹 등이 바로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인쇄용 잉크가 식품으로 묻어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기준기획관 첨가물기준과는 “식품용 기구 등의 올바른 사용정보를 활용해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이 되기를 바란다”며, “식품용 기구 등의 올바른 사용방법은 (식품안전나라) ‘알림·교육’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330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  기사 이미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참여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한국화이자제약
gsk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