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수가시범사업…“환자 교육 제대로 안돼” - 환자 교육시간 1분도 안되는 경우 569건, 밤 11시 이후 진행한 경우 36건 등
  • 기사등록 2019-10-22 12:00:01
기사수정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실시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수가시범사업(이하 만관제)에서 환자교육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을 통해 “만성질환 관리의 핵심인 환자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빠른 개선을 요구했다.

만관제는 지역사회 1차의료를 통한 만성질환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건보공단에서 2016년 9월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2019년 8월까지 2,171개 의원이 참여했으며, 등록 환자수도 15만 2,751명이다.

윤일규 의원에 따르면, 가장 중요한 초기 교육 건수는 전체의 수가 청구 건수의 21.5% 밖에 되지 않았다. 교육시간도 전반적으로 너무 짧았다. 당뇨병의 경우 한 환자에게 할애되는 평균 교육시간은 단 14분에 불과했다.  


당뇨병 기본지식, 식생활, 운동 등 모든 교육이 14분 안에 이뤄진다는 것이다. 교육시간이 1분이 채 되지 않는 경우도 전체 14만 3,407건 중에 569건, 평균 14분보다 짧은 교육 건은 95,163건으로 전체 교육건수에 66.4%를 차지했다. 밤 11시 이후 교육을 진행한 경우도 36건이나 됐다.

윤 의원은 “밤 11시에 채 1분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당뇨 환자 교육이 실제로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다. 이렇게 수가만 챙길 수 있다는 것은 현 제도에 분명한 문제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체계적인 만성질환 관리에는 초기교육이 매우 중요하다. 본 사업을 진행할 때 행위별 수가가 아니라 반드시 교육ㆍ상담을 의무화하고, 교육 가이드라인 및 1차의원의 의료진들을 연수ㆍ교육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수가 및 참여 현황, 당뇨병 행위별 청구현황,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중 당뇨병 환자 교육 현황 등은 (바로가기)를 참고하면 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85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정부, 대구시·경북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