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근 4년간 진드기, 개미 등에 물려 응급실 찾는 사례 급증…사람에게 물린 경우도 1,277건 - 일명 ‘화상벌레’ 출몰빈도 증가 속 관련 통계 집계 어려워
  • 기사등록 2019-10-21 23:34:44
기사수정

최근 4년간 진드기, 개미 등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여성가족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울 도봉갑)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23개 응급실 기반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개, 뱀 등 척추동물에게 물린 경우 절반이상 차지 

이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해당 23개소 응급실을 찾은 환자 중 ‘물림, 쏘임’으로 인한 건수가 총 2만 3,65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5,363명, 2016년 6,056명, 2017년 5,988명, 2018년 6,246명(잠정치)으로 소폭 증가추세를 보였다.

지난 4년간 23개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의 ‘물림 및 쏘임’사례를 유형별로 살펴본 결과, 개, 뱀 등의 ‘척추동물’에게 물린 경우가 총 1만 2,264건으로 전체의 51.8%를 차지했으며, 벌, 진드기, 개미 등의 ‘곤충 및 무척추동물’에게 물리거나 쏘인 경우는 총 1만 112건으로 42.8%를 차지했다. 또 사람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은 경우가 1,277건으로 전체의 5.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벌>기타 곤충 및 무척추동물>기타 척추동물 순  

세부유형별로는 개에게 물린 경우가 9,281건으로 39.2%를 차지했고, 이어 벌에 쏘인 경우가 6,085건(25.7%), 기타 곤충 및 무척추동물 3,345건(14.1%), 고양이 등의 기타 척추동물 2,089건(8.8%), 사람 1,277(5.4%), 뱀 894건(3.8%), 진드기 639건(2.7%), 개미 43건(0.2%)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진드기와 개미에게 물린 사례는 2018년 기준 각각 236건, 16건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4년 전인 2015년의 127건, 5건 보다 각각 약 1.9배, 약 3.2배 늘어난 수치였다. 벌 쏘임 사례는 2014년 1,583건에서 지난해 1,240건으로 전체 유형 중 유일하게 소폭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일명 ‘화상벌레’ 출몰 높아지는 이유는?

인재근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일명 ‘화상벌레’라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의 출몰빈도가 증가하고 있지만, 환자가 해당 종에 대해 특정하거나 벌레의 사체를 확인해야만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로선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청딱지개미반날개’의 출몰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여름철 고온 다습한 기후조건으로 인해 곤충류나 절지동물 같은 먹이 개체수의 증가, ▲서식지 주변으로의 주택지 이동으로 인한 접촉성 증가 등으로 추정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안전수칙 등 대국민 홍보 강화, 소독 관리 안내 강화, 응급실 손상감시를 통한 모니터링 실시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 의원은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진드기, 개미 등에 물려 응급실을 찾는 환자의 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최근 출몰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이른바 ‘화상벌레’의 경우 스치기만 해도 심한 위해를 입는 만큼 안전수칙과 예방법을 숙지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보건당국은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피해사례의 정확한 집계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또, 해충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4년간 응급실에 내원한 개미 물림 환자 현황, 청딱지개미반날개 출몰빈도 증가에 따른 복지부/질본 대책, 복지부가 분석하는 출몰빈도 증가 사유, 청딱지개미반날개 접촉 시 대처요령 및 주요 주의사항 등은 (바로가기)를 참고하면 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84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