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린이집 의무평가제 시행, 허위서류 대행업체 난립…단속은? - 아동학대 발생 어린이집이 최우수 어린이집?…어린이집 평가인증 허술
  • 기사등록 2019-10-19 00:25:53
기사수정

지난 6월 영유아보육법 개정에 따라 어린이집 의무 평가제가 시행됐다. 전국 어린이집 중 82.9%가 평가 인증을 받았고, 앞으로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남아있던 어린이집도 평가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어린이집 평가인증 점수 혹은 등급을 보고 부모들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있다. 

문제는 아동학대 발생 어린이집이 최우수 어린이집에 선정되고, 부정수급을 저지른 어린이집도 우수등급 평가를 받고 있지만 실질적인 단속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실제 한국보육진흥원이 적발한 허위서류로 인해 평가인증이 취소된 어린이집은 2018년 기준 41건, 올해 19건에 불과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린이집 평가인증을 받기 위한 관찰일지 등의 서류들이 대행업체를 통해 거짓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어린이집 평가인증 대행’ 검색만 해도 보육일지 대행 작성 업체가 우후죽순으로 검색되고 있었다. 심지어 SNS 메신저 오픈채팅방에서는 건당 2만원 수준으로 보육일지 등의 서류가 대행업체로부터 판매되고 있었다.

실질적으로 내년부터 평가인증의무제가 적용될 것이 예상되면서 행정사가 평가인증을 대리할 수 있도록 광고를 하며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한국보육진흥원이 평가인증서류 대행업체에 대한 모니터링 및 단속조치 조차 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정 의원이 한국보육진흥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평가인증을 받은 어린이집 중 아동학대로 인증 취소된 어린이집은 2014년 16곳에서, 2018년 71곳으로 4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아동학대 발생한 어린이집의 직전 평가인증 점수는 평균 94.8점으로 최우수 어린이집이었고, 부정수급을 저지른 어린이집의 평가인증 점수도 2018년 기준 94.2점으로 우수등급평가를 받았다.

이처럼 아동학대 및 보조금 부정수급이 발생한 경우 한국보육진흥원은 인증 취소처리를 하는 것 이외에 추가 조치를 하고 있지 않았다. 

정 의원은 “대행업체가 허술하고 거짓으로 작성하여 제출한 서류로 인증 받은 어린이집이 있는 현실과 그렇게 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우수한 평가인증 점수만 믿고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낼 수 없는 현실이다”며, “이러니깐 평가인증제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또 “부실한 검증 탓인지, 고득점의 평가인증점수를 받은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발생이 매해 증가하고 있었다”며, “재발방지대책으로 대행 및 거래사이트 사전 모니터링 및 단속조치와 어린이집 환경분석(종사자 처우, 1인당 담당 아동 비율, 가족경영 등)을 통해 원인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83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