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0월 10일 눈의 날…대한안과학회, 국가건강검진에 안저검사 도입 촉구 - 100세 시대 실명예방, 안저검사로 빠르고 쉽게
  • 기사등록 2019-10-10 00:23:16
기사수정

대한안과학회(이사장 박기호, 서울대병원 안과 교수)가 10월 10일 제49회 눈의 날을 맞아 국가건강검진에 안저검사를 도입할 것을 촉구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안저검사가 필요한 이유는? 

최근 질병관리본부-대한안과학회에서 공동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40세 이상 황반변성 13.4%, 녹내장 3.4%, 당뇨병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이 19.6% 관찰됐으며, 특히 황반변성의 기존에 비해 2배 높게 관찰됐고, 70세 이상에서는 4명당 1명에서 황반변성이 관찰된다. 

대한안과학회 박규형(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 안과질환역학조사위원장은 “이들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 안저촬영이 필수이다”며, “안저는 시력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신경부분인 망막, 망막혈관, 시신경 유두 등 종합하여 말하는 것이며, 안저검사는 이런 망막이나 시신경 이상여부를 알 수 있는 기본 검사이다”고 설명했다. 

박기호 이사장은 “안저촬영은 부작용없이 1초 내외로 가능하며, 실명을 초래하는 3대 실명 질환인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해 이들 질환으로 인한 실명 위험을 낮추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며,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를 분석한 결과, 10년 전에 비하여 노화와 관련이 깊은 녹내장, 황반변성의 유병율이 각각 99.0%, 104.8%로 급증하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현재 기대여명이 82.7세인 것을 생각해보면 의료기술이 더욱 발전하여 100세 시대가 되면 이들 질환 더 증가하여, 이른바 ‘녹내장 대란’, ‘황반변성 대란’의 대비가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대표적인 노인성 퇴행질환인 치매질환에서 치매국가책임제처럼, 실명을 유발할 수 있는 노인성 안질환에 대해서도 국가차원의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실명 초래 3대 눈질환…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녹내장

▲당뇨 20% ‘당뇨망막병증’=당뇨병으로 인해 망막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망막미세 혈관의 혈액순환 장애로 인해 시력이 떨어지는 눈의 합병증이다. 

당뇨병은 전체인구의 약 13%에 이를 정도로 흔하며, 당뇨망막병증환자는 전체 당뇨병환자의 20%로 알려져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에 발생 시에 시력저하가 나타난다. 진행된 당뇨망막병증이라도 황반부 침범이 없는 경우에는 시력 저하가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어, 시력만으로는 망막병증의 정도를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당뇨병을 가지고 있는 한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추천한다.

▲노년 실명의 대표질환 ‘황반변성’=망막의 중심부인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황반변성은 황반부의 혈관유무에 따라서 크게 건성(비삼출성)과 습성(삼출성)으로 구분된다. 

발생 원인에 대해 아직 명확히 밝혀져 있지는 않지만 고령, 흡연, 유전인자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으며, 체지방지수, 심혈관질환, 지질인자, 자외선 노출 등은 높은 연관성이 알려져 있다. 서구에서는 노년인구 실명의 가장 주된 원인이 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인구 노령화에 따라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50세 이상에서 발병이 증가하기 시작한다. 

황반변성을 조기에 발견하면 의사의 지도하에 항산화효과가 있는 루테인, 비타민, 미네랄이 포함된 제재를 복용하여 진행을 억제하는 예방치료가 가능하며, 과거에는 습성황반변성을 치료법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유리체강내 항체주사치료가 가능해져서 조기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한다면 실명을 예방할 수 있다. 

▲소리없는 시력도둑 ‘녹내장’=시신경의 위축이 점진적으로 진행돼, 시야가 좁아지기 시작하며, 말기에는 실명에 이르게 되는 질환이다. 

이러한 녹내장은 소리없는 시력도둑으로 불리는데, 대개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증상을 느낄 때 쯤이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조기에 진단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안저검사를 통해 선별이 가능하다.

◆‘녹내장, 황반변성 대란’ 우려…정기적 안저검진 필수 

100세 시대, 국민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저검진가 필수적이다. 

대한안과학회 박성표(한림대강동성심병원 안과 교수)홍보이사는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녹내장과 같이 실명을 유발하는 눈 질환은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고, 시력저하가 생겨도 노화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아 발견이 어렵다. 때문에 건강검진 차원에서 안저검사로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실명 위험을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또 “문제는 초기에는 증상이 없기 때문에 녹내장 인지율 25.8%, 황반변성 인지율이 3.5%에 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100세 시대가 되면, 그야말로 ‘녹내장, 황반변성 대란’이 발생할까봐 우려스럽다. 녹내장과 황반변성의 사회적 비용은 각각 연간 약 2조 9,997억원, 6,943억원로 보고된 연구결과를 고려해 볼 때, 약 8,500원하는 안저검사를 국가검진으로 하는 것에 대한 보건당국의 전향적인 정책적 고려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74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외과학회, 12월부터 일반종양외과전문의 시범사업 추진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