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간학회, 10월 한달간 ‘간심(肝心)이 필요해’ 진행…10월 20일 ‘간의 날’ 기념 - 알코올성 간질환과 C형간염에 대한 인식 제고 활동
  • 기사등록 2019-10-02 01:20:11
기사수정

대한간학회(이사장 양진모, 성빈센트병원 교수)가 10월 한 달 간 대국민 간질환 인식 제고 캠페인 ‘간심(肝心)이 필요해’를 진행한다.

제 20회 ‘간의 날’(10월 20일, Liver Day)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올바른 정보 제공과 질환 교육을 통해 간질환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조기 검진 및 치료를 독려하기 위해 진행된다. 

대한간학회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라디오 공익광고 및 뉴미디어 스브스뉴스와 콜라보 공익영상도 진행한다.

라디오 공익광고는 C형간염과 알코올성 간질환을 주제로 10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 달간 TBS 교통방송 FM 95.1 MHz에서 1일 2회 (오전 6시 57분, 오후 9시 28분) 송출한다. 나레이션은 대한간학회 양진모 이사장과 한국간재단 서동진 이사장이 참여했다.

이어 10월 4일에는 SBS의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 스브스뉴스와 협업해 C형간염 질환 인지도 제고를 위한 공익영상을 송출한다. 이번 영상은 C형간염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조기 검진 및 치료를 권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한간학회 정용진(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홍보위원이 자문의로 참여해 C형간염의 원인과 증상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일상생활에서 감염을 방지할 수 있는 예방수칙도 설명한다.

대한간학회 양진모 이사장은 “C형간염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진행되고 나서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며, “40세 이상이라면 일생에 한 번은 반드시 C형간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대한간재단 서동진 이사장은 “술을 지나치게 자주, 많이 마시게 되면 알코올성 지방간, 간염,  간경변증 등 알코올성 간질환으로 진행되어 목숨까지 잃을 수 있다”며, “올바른 음주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고, 오랫동안 술을 마셔 온 사람이라면 정기적으로 병원에 방문해 간 건강을 살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대한간학회는 한국간재단과 공동으로 ▲간질환 공개강좌, ▲의료 소외 계층 대상 건강 검진, ▲‘간질환 바로 알기’ 소책자 발간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침묵의 장기’로도 불리는 간은 심각한 수준까지 손상되기 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간경변증, 간암 등 중증 간질환으로 악화할 때까지 질환을 방치하는 환자들이 많다. 따라서 조기 검진으로 미리 발견하고, 적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65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 없어’…주된 이유 “증상이 없어서”
  •  기사 이미지 한국임상고혈압학회 ‘알기 쉬운 당뇨병’ 발간
  •  기사 이미지 대한종양외과학회, 12월부터 일반종양외과전문의 시범사업 추진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