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19세 이하 절반 차지…치유서비스 제공 - 9월 18일~10월 18일, 서울 등 7개 지역서
  • 기사등록 2019-10-01 12:00:02
기사수정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19세 이하 저연령층이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이를 반영한 전문상담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저연령(초등 3, 4학년) 청소년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을 올해 처음 개발해 서울 등 7개 지역에서 9월 18일(수)부터 10월 18일(금)까지 4주간 시범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인천, 대전, 강원, 충북, 전남에서 총 15회(각 5회기)에 걸쳐 약 100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저연령(초등 3, 4학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전문상담 프로그램’은 올 상반기부터 전문가 자문 및 학부모, 교사 등 인터뷰 등을 거쳐 개발됐으며, 저연령 청소년의 인지발달 특성과 또래문화 등을 반영한 맞춤형 상담 지원에 역점을 둔다.

가정 또는 학교에서 발생하는 인터넷·스마트폰 과몰입 상황과 개별 경험 등을 나누고 상담 과정에 놀이, 실습 등을 접목해 참여자의 흥미와 집중을 더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범운영의 효과 분석 등을 통해 올 연말까지 프로그램 개발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여성가족부에서 최근 실시한 ‘전국 학령 전환기 청소년(초등 4년, 중등1년, 고등1년) 인터넷·스마트폰 진단조사(2019년)’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연령대가 가장 낮은 초등 4학년의 과의존 위험군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매년 실시하는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8,278천명) 중 유아동(3~9세) 20.7%(615천명), 청소년(10~19세) 29.3%(1,445천명)로 저연령층의 과의존 비중이 높았다.

여성가족부 박난숙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시범운영은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가 심화되는 정책환경의 개선을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간 시도로써 의미가 있는 만큼 저연령 청소년들이 스스로 건강한 미디어 사용습관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대상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범운영 참가 신청 및 문의 :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051-662-3192), 지역별 운영기관(청소년상담복지센터)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5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