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건축안전 기준 개선 추진…손끼임, 자동문 갇힘사고 등 예방차원 - 온라인 국민정책 아이디어 반영, 실내 건축안전 실효성 제고
  • 기사등록 2019-09-28 12:00:01
기사수정

손끼임, 자동문 갇힘사고 등을 막기 위한 건축안전 기준 개선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이같은 온라인 국민제안 등을 통해 접수된 정책아이디어를 활용, 실내 건축 안전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실내건축의 구조ㆍ시공방법 등에 관한 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진되는 개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아파트 방문 등에 설치되는 끼임 사고 방지 장치, 다양한 장치 중 선택 가능

아파트 실내 문에는 끼임 사고 방지를 위해 손끼임 방지 장치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지만 미관상의 이유로 손끼임 방지장치를 설치하지 않거나, 임의로 철거하는 사례가 있어 개선요구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기존 손끼임 방지장치 외에도 동등한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다른 장치(e.g. 문닫힘 방지장치 등)를 선택해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문끼임 사고 방지의 실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동문 수동개방버튼, 누구나 쉽게 누를 수 있는 높이에 설치

고장난 자동문을 수동으로 개방하려면 수동개방버튼을 눌러야 하지만 제조업체가 임의적인 위치에 수동개방버튼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일부 개방버튼은 사용성에 대한 고려 없이 어린이 등이 누르기 어려운 위치에 설치되어 기준 개선 요구가 있었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국민 정책 제안을 수용해 누구나 쉽게 누를 수 있는 높이(바닥으로부터 0.8m~1.5m)에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을 설치하도록 기준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개정안은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을 주던 기준들을 국민들의 제안을 듣고, 실생활에 필요한 개선안을 마련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작은 불편함이라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실내건축의 안전과 관련된 개정안은 행정예고(9.27일~10.17일, 20일간) 후 법제처 협의, 국무조정실 규제심사 등을 거쳐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전문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에서 볼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우편, 팩스, 국토부 누리집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53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 디자이너가 추천하는 불꽃 관람 명당은?
  •  기사 이미지 병원들, 10월 4일 천사데이 맞아 환자와 함께…사랑과 봉사실천
  •  기사 이미지 병원에 접목되는 인공지능(AI) 다양화…모델개발부터 임상 적용까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