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월 15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전 객실 에어컨 설치
  • 기사등록 2019-08-07 00:01:48
기사수정

지난 7월 15일부터 전국 국립자연휴양림(화천숲속야영장 제외) 모든 객실에 에어컨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 운영한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그동안 숲 속에서 시원한 휴양을 즐기기 위해 여름 휴가지로 국립자연휴양림을 찾았지만, 최근 이상고온 등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많은 휴양객들이 산림휴양에 불편을 겪어왔다”며, “이러한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2017년 6개 국립자연휴양림에 시범적으로 에어컨을 설치 및 운영하며 객실 내 에어컨을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는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될 만큼 날씨가 더웠고, 최고 41도에 달하는 극심한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면서 휴양림 전 객실에 대한 에어컨 설치를 요구하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지난 7월 초 전국 41개 국립자연휴양림(화천숲속야영장 제외) 객실에 에어컨 설치를 완료했다.

다만 에어컨 이용은 유료이며, 전기소비량 등을 고려해 최소한의 이용료만 징수(1박 2일 기준 2천원)한다.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이용객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화천숲속야영장을 포함한 전국 42개 국립자연휴양림에 전자레인지도 비치하며 이용객들이 편리한 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앞으로도 이용객의 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문제점을 개선하여 휴양림 이용객에게 편안하고 쾌적한 휴양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94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의료계는 변화 중…환자 및 병원직원, 대내·외 안전 강화 등 추진
  •  기사 이미지 중대본, 코로나19 관련 의료진 응원 캠페인 추진…‘덕분에 챌린지’
  •  기사 이미지 보라매병원, 국내 최연소 ‘태어난 지 27일’ 코로나19 환자 완치…입원 18일 만에 퇴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