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북대병원 설미혜 간호사,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수기공모 당선
  • 기사등록 2019-07-14 02:17:58
기사수정

전북대학교병원 신경계중환자실 설미혜 간호사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30주년 기념 수기공모전에 당선됐다.

설미혜 간호사는 약 9년간의 중환자실 근무 중 환자와 보호자를 보며 느꼈던 자기반성과 간호사로서의 바람직한 태도에 대한 수기를 제출해 당선됐다. 

설 간호사는 ‘백 마디 말보다 따뜻한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간호사’를 주제로 한 수기를 통해 “중환자실에서 보호자들이 환자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사랑한다’는 말이며, 갑작스러운 질환 혹은 사고들로 중환자실에 온 환자와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간호는 일이 전부가 아니라 마음과 마음을 소통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환자실에서 보낸 9년여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으로 간호하며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의료인으로 성장할 발판을 만들어주었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큰 경험을 주었다”며, “몸은 힘들지만 가슴은 뜨거운 행복한 중환자실 간호사”임을 자부하며 수기를 갈무리했다. 


전북대병원 간호부(간호부장 박수정)는 “당선작이 위독한 환자와 이를 정성껏 간호하는 보호자를 통해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담아 동료 간호사들로부터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잔잔하고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마련됐으며, 응모작은 △30주년 기념 슬로건 △사진전 △수기공모 △중환자실 역사 전시물 부문으로 구분돼 모집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6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정부, 대구시·경북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간호조무사협회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