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성모병원 장동규 교수, 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 기사등록 2019-07-08 18:06:03
기사수정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장동규 교수가 최근 개최된 2019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하계학술대회(ASCENT, Annual Summer Conference on Endovascular Neurosurgical Therapy) ‘거대 뇌동정맥기형은 최대 혈관내 색전술과 이후 기형 병소 제거로 완치 가능한가?(Is giant AVM curable using maximum endovascular embolization and subsequent nidus removal? A case report and literature review)’라는 주제의 내용으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장동규 교수는 뇌동정맥기형으로 두통과 실신, 시야장애 및 인지기능 장애를 보인 50대 남성을 세 번에 걸쳐 혈관내로 접근해 가능한 최대로 혈관기형의 병소를 막은 후 개두술을 통해 뇌동정맥기형을 제거하고 완치에 이른 환자의 치료사례를 발표했다. 
이 환자 역시 과거 치료가 어려워 그동안 보존적 치료만 진행했지만 뇌혈관내 색전술과 수술적 제거를 통해 완치에 이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장 교수는 “최근 혈관내 수술 기구 및 장비 등의 발달과 의료진 술기의 향상으로 과거에는 완치가 어렵게 여겨지던 뇌동정맥기형의 치료사례가 늘고 있다”며 “거대 뇌동정맥기형과 같이 치료가 어려운 뇌혈관질환도 전문의와 면밀한 상담을 통해 치료계획을 세우면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뇌동정맥기형은 동맥과 정맥이 직접 연결된 혈관 기형으로 뇌출혈의 위험이 높다. 크기가 작고 모양이 단순한 뇌동정맥기형의 경우 차이는 있지만 비교적 안전하게 잘 치료되는 편이다. 그러나 크기가 크고 깊게 위치하거나 모양이 복잡하고 크기가 큰 형태는 어떤 치료법으로도 쉽게 치료되지 않는다. 실제 거대 뇌동정맥기형은 뇌혈관 질환을 담당하는 신경외과 의사들도 치료를 꺼릴 정도다.
대표적인 치료방법으로는 혈관내 색전술, 수술적 제거, 방사선 수술 등이 있지만 완치율이 낮고 합병증도 심해 보존적 치료보다 예후 및 치료결과가 우월하다는 보고는 아직까지 없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52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