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군발두통환자 10명 중 4명, 두통발작 시 무해자극통증 동반 - 분당제생병원 김병수 박사팀, 전국 15개 의료기관 내원한 군발두통 환자 분…
  • 기사등록 2019-07-02 01:17:11
기사수정

군발두통 환자 10명 중 4명은 두통발작 시 무해자극통증을 동반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군발두통 환자들이 무해자극통증을 경험하는지에 대한 정확히 연구된 결과가 없어 이번 연구결과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김병수 박사팀(책임연구자: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박정욱 교수)은 지난 2016년 9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전국 15개 의료기관에 내원한 119명의 군발두통 환자의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사팀은 다기관 자료를 기반으로 한 전향적 연구를 통해 군발두통 환자의 두통발작 시 약 40%의 환자가 무해자극통증을 경험하게 되고, 군발두통 질환의 경과가 오래될수록 무해자극통증의 유병률이 증가하며, 무해자극통증은 우울 및 불안과 같은 정신과 질환과 유의하게 연관되어 있는 것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인용지수: 4.1, Nature Research발행) 4월호에 ‘군발두통 환자에서의 무해자극통증의 연관인자와 임상적 영향’(원제: Associated Factors and Clinical Implication of Cutaneous Allodynia in Patients with Cluster Headache: A Prospective Multicentre Study)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한편 군발두통은 눈물, 콧물, 코막힘, 땀, 결막충혈 등의 자율신경증상과 극심한 두통발작을 반복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심각한 두통질환이며, 증상의 특성 때문에 ‘군발(群發)두통’이라고 한다. 군발두통의 유병률은 약 10만명당 약 100~400명 정도이다. 

무해자극통증이란 통증을 일으키지 않는 일반적인 강도의 접촉이나 온도자극에도 통증을 느끼는 독특한 통증 증상을 일컫는다. 두통을 비롯한 다양한 통증 질환에서 무해자극통증은 비교적 흔히 동반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편두통과 같은 두통질환에서는 무해자극통증이 최대 80%까지 동반될 수 있는데, 무해자극통증을 보이는 편두통 환자는 기존 치료에 반응이 불량하거나 정신과 질환의 동반이 흔해 임상적으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42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