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북대병원 정연준·신현백 교수팀, 대한소아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 최우수연제상 외
  • 기사등록 2019-06-27 02:48:40
기사수정

전북대학교병원 소아외과 정연준·신현백 교수팀이 최근 개최된 제35회 대한소아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앞가슴의 선천성 유피루(Congenital dermoid fistulas of the anterior chest region)’에 대한 연구를 발표해 ‘최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또 ‘재발성 선천성 유두 패립종 (Recurrent congenital milium of the nipple)’에 대한 증례보고로 우수포스터 발표상도 수상했다.


‘앞가슴의 선천성 유피루’에 대한 연구는 상기 질환에 대한 보고가 적고 잘 알려지지 않아 간과되기 쉽다는 점을 감안해 질환의 정확한 특성을 확인하고 적절한 진단과 치료방침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교수팀은 2011년 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본원 소아외과에서 앞가슴 부위 피부에 오목과 종괴로 내원한 환자 중 유피루의 진단기준이 된 10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앞가슴 부위 유피루는 흉쇄관절 부위에 발생하는 선천성 기형으로 다른 질환과 감별이 필요하고 감염 및 농양의 발생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피부에 오목을 포함해서 관의 끝부분까지 완전 절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재발성 선천성 유두 패립종’ 발표는 유두에 생기는 선천성 패립종의 적절한 치료방법에 대한 증례보고이다. 

유두에 생기는 선천성 패립종은 아주 드물게 발생하며 그 위치로 인해 절제가 쉽지 않아 치료 방법이 정립된 바가 없다. 교수팀은 선천성 유두 폐립종의 적절한 치료법으로 유두를 보존하면서 피낭을 벗겨내듯 병변을 절제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치료 방안을 제시해 높은 관심을 모았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33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슬기로운 의사 김준완(배우 정경호) 중앙대병원과 코로나 극복 캠페인
  •  기사 이미지 서울아산병원,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 추진…코로나19 등 ‘스마트 감염관리’ 시작
  •  기사 이미지 병원들 협약체결 통해 역량 강화 추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