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커피, 기능성 강화 특허출원 활발vs 제형, 로스팅 등은 감소세 - 대부분 개인 및 기업 출원 차지
  • 기사등록 2019-06-25 07:00:03
기사수정

커피는 이제 ‘기호 식품’을 넘어 우리 생활 속에 ‘커피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커피에 관한 특허출원은 543건으로, 이전 5년간(2009년~2013년) 321건에 비해 69% 증가했고, 맛과 향뿐 아니라 카페인의 부작용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의 기호에 맞추어 ‘기능성’을 강화한 커피의 특허출원이 활발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기술 분야별로 살펴보면 커피 과립화와 같은 제형(14.9%), 로스팅(10.0%) 및 추출(7.8%) 방법, 단순 풍미 증진(8.5%) 관련 특허 출원 비율은 지난 5년 간(2014~2018)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기능성’ 강화 분야의 출원 비율은 같은 기간(2014년~2018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2009년 19.6%에서 2018년 59.8%로 약 3배 많아졌다.

기능성 강화 기술에는 건강 ‘기능성 성분을 첨가’하거나, 커피생두 또는 커피 추출물을 ‘발효’시켜 카페인 함량은 낮추고, 항산화 효과가 알려진 폴리페놀 성분(클로로겐산 등)과 같은 유용성분 함량은 높게 유지하는 기술로 세분화할 수 있다.

출원인별로는(2009년~2018년), 개인 46.3%(404건), 기업 42.2%(368건), 대학 5.0%(44건), 연구기관 1.6%(14건), 공동출원 4.9%(43건)로 나타나, 개인 및 기업의 출원이 88.5%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특허청 신경아 농림수산식품심사과장은 “경쟁이 치열한 커피 시장에서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키고 차별화 된 판매 전략을 찾기 위해, 건강 기능성을 강화한 커피 특허출원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맛과 향은 물론이고 소비자의 웰빙 기호에도 부합되는 커피 제품의 출시가 증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 커피 원두의 국내 수입량은 13.3천톤(190백만불) 규모로, 2014년 7천톤(98만불)에 비해 94%가 증가했고, 이는 2009년 3.5천톤(42백만불)과 비교하면 280% 증가한 것이다.

병이나 캔, 컵 등에 담겨진 ‘액상커피’, 우리나라에서 발명한 ‘커피믹스’(조제 커피) 뿐만 아니라, 커피의 풍미를 잘 즐길 수 있도록 볶은 원두를 갈아 넣은 ‘인스턴트커피’ 등 커피 음료의 형태도 다양화됐다.

[메디컬월드뉴스]·


·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21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정부, 대구시·경북도에 마스크 100만개 긴급 공급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