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방청, 중증응급환자 생존율 높이기 박차…3대 인증제도 본격 운영
  • 기사등록 2019-06-17 00:41:20
기사수정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급성뇌졸중 및 중증외상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3대 인증제도 시행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사망률과 장애율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는 구급대원이 중증도를 정확하게 분류해야 하고 적정한 응급처치와 함께 권역외상센터와 같이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2017년 서울대학교가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외상환자 중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한 환자의 비율이 30.5%(2015년 기준)로 선진국 약 10%에 비하면 아직 3배나 높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소방청은 중증환자를 가장 먼저 만나는 119구급대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측면에서 지난 2011년부터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키는데 기여한 구급대원에게 ‘하트세이버’인증제를 실시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사회적 비용을 줄인 대원을 격려하고 다른 대원들에게도 적극적인 처치를 독려하기 위한 정책이다.

심폐소생술 실시, 심장충격기 사용 등을 통하여 심정지환자를 소생시켜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은 사람은 일반 국민을 포함하여 제도가 시행된 2011년 이후로 지난해 말까지 2만 7,988명(심정지환자 7,080명 소생)이었다.

소방청은 세이버 인증제가 구급대원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자기주도적으로 숙련학습을 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브레인과 트라우마 세이버 인증제도를 신설, 3대 인증제를 시작했다.

아직 시행초기 임에도 3월까지 1분기에 인증받은 브레인 세이버가 25명, 트라우마 세이버가 11명이다. 세이버 인증서 수여는 시·도 소방본부에서 분기별로 실시하고 있다. 


소방청 강대훈 119구급과장은 “2011년 1.7%(21,630명 중 322명 회복)에 불과했던 구급차 이송 심정지 환자 생존율이 2018년도에 5%(심정지 2만 4,448명 중 1,236명 회복)로 개선된 것은 하트세이버 제도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또 “심정지 환자 뿐 아니라 2018년 한 해 동안 119구급차로 이송된 중증외상환자가 2만 999명, 급성뇌졸중 환자가 5,667명이다”며, “앞으로 중증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시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2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방문한 스파이더맨
  •  기사 이미지 분당제생병원-밀알복지재단 ‘사랑의 빛’ 아시아·아프리카에 선물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국립암센터,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작…암 경험자 지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