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분제품에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 권장규격 설정…1년간 운영 후 기준·규격 검토 예정 - 식약처, 국내 및 수입화분제품 적용…초과제품 시중 유통 못하게 운영
  • 기사등록 2019-06-13 22:45:45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화분제품에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Pyrrolizidine alkaloids, PAs) 권장규격(0.2㎎/㎏ 이하)을 설정해 안전관리에 나선다.

이번 권장규격은 지난해 실시한 국내 유통 화분제품에 대한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의 함유량과 노출량 평가 결과 안전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어 기준을 설정했으며, 오는 9월부터 1년간 운영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기준‧규격 설정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권장규격은 국내 및 수입 화분제품에 적용하며 규격(0.2㎎/㎏ 이하)을 초과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회수 또는 통관보류 등 조치하여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권장규격을 초과했지만 개선조치가 이행되지 않는 경우, 제품 관련 정보를 소비자가 알 수 있도록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식품기준기획관 유해물질기준과는 “앞으로도 안전한 식품을 국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사전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는 식물이 외부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생성하는 물질로 사람의 간을 손상시킬 수 있는 자연독소로 알려져 있으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가능물질(Group 2B : Lasiocarpine, Monocrotaline, Riddelliine)로 분류하고 있는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17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방문한 스파이더맨
  •  기사 이미지 분당제생병원-밀알복지재단 ‘사랑의 빛’ 아시아·아프리카에 선물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국립암센터,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작…암 경험자 지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