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로 신장암・부신종양 동시 부분절제 성공 - 환자-수술 부담 감소, 병원-소모품 비용 절약 효과
  • 기사등록 2019-06-12 00:06:52
기사수정

인천성모병원이 한 번의 다빈치 로봇수술로 신장암과 부신종양을 동시에 치료하는데 성공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 비뇨의학과 김정준 교수팀이 기존의 신장과 부신을 보존하면서 신장암과 부신종양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고난도 로봇수술인 신장부분절제술과 부신부분절제술을 원스톱 수술로 성공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원스톱 로봇수술은 한 번의 마취로 두 질환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 수술에 대한 부담을 크게 덜 수 있다. 또 병원도 1회 로봇수술에 사용되는 수백만원 상당의 소모품 비용을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

기존의 장기를 살리면서 병에 걸린 부분만 선택적으로 제거한 뒤 기존의 장기를 재건하는 부분절제술의 경우 로봇수술 중에서도 최고난도의 수술로 자칫하면 수술 시간이 길어지고 심각한 출혈이 동반돼 두 번에 나눠 수술하는 것 보다 오히려 불리할 수 있다. 따라서 집도의 입장에서도 지금까지 쉽게 도전하기 어려운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40대 남성으로 건강검진을 통해 좌측 신장과 우측 부신에 동시에 종양이 발견돼 병원을 찾았다. 정밀 검사 상 부신의 종양은 신장암과 별도로 발생한 내분비 종양으로 진단됐다.


일반적으로 신장암과 같은 악성 종양이 다른 병과 함께 발생한 경우 암에 대한 수술을 먼저 진행하고 순차적으로 다른 병을 치료하게 된다. 그러나 이 환자는 부신종양에 의한 호르몬-대사 장애로 과체중과 당뇨가 이미 상당한 정도로 진행돼 신장암 뿐만 아니라 부신의 내분비 종양 역시 빠른 치료가 필요했다. 또 내원 당시 신장 종양의 크기가 5㎝, 부신 종양 또한 3.5㎝ 크기로 만약 수술이 지연되고 종양이 더 자랄 경우 신장이나 부신을 보존하는 부분 절제술을 시행할 수 있을지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번 수술을 집도한 김정준 교수는 “신장과 부신은 모두 대동맥과 대정맥에 접해 있을 뿐 아니라 혈관이 매우 발달한 장기다. 때문에 로봇을 이용한다고 하더라도 정교하고 세심하게 수술하지 않으면 부분절제 중 큰 출혈이 발생하기 쉬워 원스톱 부분절제를 결정하는 데 신중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의 나이가 비교적 젊고 치료에 대한 의지가 강해 동시 부분절제를 결정했고, 결과적으로 수술 후 5일 만에 퇴원해 직장에 빠르게 복귀할 수 있었다”며, “이번 고난이도 원스톱 부분절제술 성공은 국내 의료진의 로봇수술 역량이 세계적 수준에 올라섰음을 입증하는 사례이자 숙련된 집도의를 만나면 로봇수술이 그만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14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  기사 이미지 3월 14일~15일 주말동안 마스크 공적판매 1,036.7만개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