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19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는? - 학령전환기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20만 6천명
  • 기사등록 2019-06-21 12:00:02
기사수정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 이하 여가부)가 전국 학령 전환기(초등 4년, 중등 1년, 고등 1년) 청소년 약 128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이하 진단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진단조사에는 전체 대상자(초4/중1/고1)의 98.1%가 참여했으며,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인터넷·스마트폰 위험군 증가 중  

▲‘인터넷+스마트폰’ 중복위험군…7만 1,912명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위험군(이하 과의존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20만 6,102명으로 나타났으며, 두 가지 문제를 모두 갖고 있는 청소년(이하 중복위험군)은 7만 1,912명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매년 증가 추세이며,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보다 인터넷 과의존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위험사용자군…1만 4,790명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15만 4,407명으로,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790명, 주의사용군은 13만 9,617명이다.  

▲스마트폰 위험사용자군…1만 4,456명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2만 3,607명으로, 이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456명, 주의사용군은 10만 9,151명이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증가…중학생>고등학생>초등학생 순  

전 학년에 걸쳐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이 증가했으며, 학년별로는 중학생(7만 6,706명), 고등학생(7만 3,052명), 초등학생(5만 6,344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 4학년은 최근 3년간 과의존 위험군 수가 증가하는 등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됐다. 

▲여자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증가 더 많아 

여자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증가가 두드러졌다. 초등 4학년의 경우 남자청소년이 더 많았지만 중·고등 시기에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모두 여자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전반적인 증가는 최근 인터넷·스마트폰을 이용한 1인 미디어, 실시간 방송, 유튜브 등 청소년이 이용하는 미디어 콘텐츠 변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여가부는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유형별, 연령별, 성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정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맞춤형 상담과 치유 서비스 지원

여가부는 지난 2009년 이후 매년 조사를 통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에 대해서는 부모의 동의를 받아 맞춤형 상담과 치유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220여개)를 중심으로 정신건강증진센터, 건강가정지원센터, 치료협력병원 연계 등을 통해 상담과 병원치료, 사후관리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치료비 지원 

일반계층 최대 30만원, 저소득 계층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사후관리로 치유캠프 수료자 대상 청소년동반자, Wee클래스 연계 및 직접 상담 등도 진행한다. 

위험 단계별로 개인상담과 집단상담을 지원하고, 위험군 청소년에게는 공존질환(우울증,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등) 추가검사를 실시하고 발견 시 의료기관 치료를 연계한다.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11박12일, 14회, 350명), 가족치유캠프(2박3일, 20회, 460가족) 등 기숙형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학기 중 치유가 필요한 청소년을 위해 국립청소년인터넷드림마을(전북 무주, 22회, 600명)도 운영한다.


▲초1∼3학년 청소년 대상 전문 상담·치유프로그램 개발·보급 예정

특히, 올해는 과의존 저연령화에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저연령(초1∼3) 청소년 대상 전문 상담·치유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할 예정이다. 

여자 청소년의 과의존 증가를 고려해 성별 특성에 맞는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여자 청소년 대상 치유 프로그램(15회, 375명)을 지원한다.

이번 진단조사에 참여하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지역사회 돌봄 기반시설(지역아동센터, 방과후아카데미, 그룹홈)과 협업해 모바일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를 운영해 서비스의 사각지대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여성가족부 최성지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진단조사는 객관적 지표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자신의 이용습관을 되돌아보게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청소년들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 상담과 치유서비스를 제공해 과의존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매체 역기능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청소년이 균형적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109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