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중입자가속기구축 사업재개…2023년까지 구축 목표 - 과기정통부-부산시-기장군-서울대병원 협약 체결
  • 기사등록 2019-05-13 17:34:48
기사수정

그동안 지연되고 있던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이 재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재개키로 하고, 부산시, 기장군, 서울대병원과 지난 10일 오후 5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에서 관계기관 간 적극적인 협력과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사업 완수를 위한 협력 지원, ▲사업비 투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서울대병원 및 지역의료기관(부산대병원, 동남권의학원, 동아대병원, 부산백병원, 고신대병원, 부산시 병원회)은 지역의료발전을 위해 상호 교류·협력한다는 내용의 상생협약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환자 치료에 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의료진들과 치료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지역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반으로 센터를 운영하겠다는 것이 관계기관들의 구상이다. 
유영민 장관은 “중입자치료는 암 치료에 있어 부작용도 적고 치료기간도 단축할 수 있어 환자들뿐 아니라 일선 의료인·연구자들도 국내 도입에 기대가 매우 높다”며, “차질 없는 중입자가속기 구축과 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향후 국민 의료복지 향상과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0년에 시작한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은 기존 주관기관의 사업 분담금(750억원) 확보에 차질이 생겨 지연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7년 2월 사업 참여 병원 공모를 통해 서울대병원을 새로운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2017년 9월 ‘중입자 가속기 사업 추진 MOU’를 체결했다.
이후 정부는 기관 간 분담금 규모를 포함한 사업 예산 규모(총사업비 : 1,950억원 → 2,606.6억원)와 사업 기간(2010년~2021년→2010년~2023년)을 재설정하고 사업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5월 1일부터 사업에 재착수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을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오규석 기장군수,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 진료부원장이 참석, 협약서에 서명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74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