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두‘페놀릭’성분, 염증 반응 및 종양 생성 억제…염증성 장질환 개선에 도움 - 보라매병원 고성준·이국래 교수팀
  • 기사등록 2019-04-23 01:05:11
기사수정

호두 섭취가 장염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소화기내과  고성준·이국래 교수팀이 급성·만성 대장염 동물 모델과 인체 세포 모델을 대상으로 호두 페놀릭 성분이 가진 장내 염증 반응 및 종양의 억제 효과를 살펴본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우선 화학물질 Dextran Sulfate Sodium(DSS) 투여로 급성 대장염을 유발한 동물 모델 실험 결과, 호두 페놀릭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에게서 대조군에 비해 체중 감소 및 질병 활성 수준이 확연히 감소한 것이 확인됐으며, 항염증 인자인 IL-10가 결핍돼 만성 장염이 유도된 동물 모델에서도 염증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또 페놀릭 추출물을 투여 받은 실험군의 대장 종양 개수는 대조군에 비해 약 7배 적었고, 크기도 2배 이상 작은 것으로 관찰돼 호두의 페놀릭 성분이 만성 대장염에 의해 발생하는 대장 종양의 발생 역시 유의하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체에서 호두의 염증 억제 기전을 살펴보기 위해 사람의 장 상피세포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에서도 페놀릭 성분은 세포 내 염증 반응을 유도하는 NF-κB 신호 전달 기전을 억제해 장염 개선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이국래 교수는 “이번 연구로 호두가 가지고 있는 페놀릭 성분이 장내 염증 신호 전달을 억제해 염증성 장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보라매병원 염증성 장질환 클리닉 고성준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식이 관리가 중요한 질환으로, 호두를 섭취하는 것이 장내 염증 반응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향후 임상 연구를 통해 이와 관련한 자료를 추가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임상 영양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지난 2018년 5월 게재됐다.

한편 염증성 장질환은 대장에 염증 또는 궤양이 생기는 일련의 병변을 말한다. 증상은 대장 점막의 염증으로 인해 혈변이 나오거나 설사가 동반되는 경우가 있으며, 심한 경우 발열이 발생하기도 한다. 쉽게 재발되어 만성 질환으로 분류되는 염증성 장질환은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미리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4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어린이날 문화와 이벤트로 즐거움 선물3
  •  기사 이미지 청하X장기용의 스프라이트 광고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
  •  기사 이미지 은평성모병원, AI 의료지원 로봇…폴(Paul)과 마리아(Maria) 전격 공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