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구 온난화‘꽃가루알레르기 시즌’매년 평균 0.9일씩 증가 중 - 한양대구리병원 오재원 교수팀
  • 기사등록 2019-04-20 22:52:11
기사수정

지구의 기후 변화로 인한 온난화 영향으로 꽃이 빨리 피고 늦게 지면서 ‘꽃가루알레르기 시즌’이 길어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오재원 교수팀이 미국 농림부 수석연구원인 Lewis Ziska 박사와 함께 한국, 미국, 독일, 프랑스 등을 포함한 북반구 13개국 17개 지역에서 26년간 데이터를 공동 연구 분석했다.
그 결과 기후변화로 인해 공기 중 꽃가루 지속기간이 매년 평균 0.9일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오재원 교수는 “지구의 기후 변화로 인한 온난화 영향으로 꽃이 빨리 피고 늦게 지면서 ‘꽃가루알레르기 시즌’이 길어지면서 그만큼 꽃가루에 노출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면서 꽃가루알레르기 유병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면서 꽃가루가 많이 만들어질 뿐 아니라 꽃가루의 독성(항원성)이 높아져 알레르기가 더 증가한다는 논문을 2018년 국제 알레르기학술지에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Lancet(IF: 53.254) 3월호에 ‘Temperature-related changes in airborne allergenic pollen abundance and seasonality across the northern hemisphere: a retrospective data analysi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오재원 교수는 현재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주임교수로 활동중이며,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서 학술, 간행, 국제이사, 감사를 역임했고, 2019년 차기이사장으로 선임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4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어린이날 문화와 이벤트로 즐거움 선물3
  •  기사 이미지 청하X장기용의 스프라이트 광고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
  •  기사 이미지 은평성모병원, AI 의료지원 로봇…폴(Paul)과 마리아(Maria) 전격 공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