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개정된 연명의료결정법의 주요 내용은? - 연명의료 대상인 의학적 시술 확대 등
  • 기사등록 2019-04-01 22:02:06
기사수정

지난 3월 28일부터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하 개정 법령)이 본격 시행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해 연명의료결정법이 두 차례 개정(2018.3.27, 2018.12.11.)됨에 따라, 구체적인 시행방안을 하위법령에 마련한 것이다.
개정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됨에 따라 의료현장 등에서 연명의료결정제도의 적용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표)연명의료중단등 결정에 관한 환자 의사 확인 방법

이번에 개정된 연명의료결정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연명의료 대상인 의학적 시술 확대(법 제2조제4호, 시행령 제2조)
연명의료의 정의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시술을 추가해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대한 권리를 폭넓게 보장한다. 

또 연명의료 대상인 의학적 시술 확대에 따른 관련 서식(연명의료계획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의 연명의료 관련서식에서 의사 또는 환자가 작성해야하는 칸, 내용 등을 시행령 개정에 따라 변경)을 정비한다.


◆연명의료계획서 작성대상 확대(법 제2조제3호 및 제6호)
‘말기환자’의 대상 질환(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만성 폐쇄성 호흡기질환, 만성 간경화 등 그밖에 부령으로 정하는 질환) 제한을 삭제해 연명의료계획서 작성대상(질환과 관계없는 모든 말기환자 +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을 넓힌다.
호스피스대상환자를 소정의 질환(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만성 폐쇄성 호흡기질환, 만성 간경화 등 그밖에 부령으로 정하는 질환)에 해당하는 말기환자 또는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로 그 의미를 명확하게 했다.


◆환자가족 범위 조정(법 제18조제2항)
환자가족 전원의 합의에 의한 연명의료중단등결정 시 모든 직계혈족에게 연명의료 중단 동의를 받아야 하던 것을 촌수의 범위를 좁혔다.

호스피스전문기관 이용 말기환자의 임종과정 여부 판단절차 간소화(법 제16조제2항)

환자가족 전원 합의 범위에서 제외하는 ‘행방불명자’를 신고된 날부터 ‘3년 이상’에서 ‘1년 이상’ 경과한 사람으로 조정(시행령 제10조제1항 제1호)
연명의료중단등결정 시에 행방불명된 가족 구성원으로 인해 합의가 어려워지는 상황을 최소화한다.


환자가족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의 범위 확대(시행규칙 제13조, 제14조, 제22조, 제25조)
가족관계증명서 이외에도 제적등본 등 가족관계를 증명하기 위해 활용되는 서류는 다양한 현실을 고려, 증빙서류의 범위를 넒혔다.
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개정 법령 시행을 계기로 연명의료제도를 이용하는 국민께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도 운영상황을 세심하게 파악하고, 바람직한 임종문화를 형성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006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다룬 휴먼메디컬드라마 ‘의사요한’…방송 전 간호사 비하 논란도
  •  기사 이미지 의료진들이 바라보는 메디컬드라마 ‘의사요한’ 논란 중…최고 시청률 14.7% 돌파
  •  기사 이미지 간무협, 권익위에 건의서 제출…법정단체 불인정 차별 해소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