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형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 신규과제 공모
  • 기사등록 2019-03-22 20:57:27
기사수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총 3년간(2019~2021) 180억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 ‘인공지능(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을 위한 신규과제 공모를 시작했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의료서비스에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8대 중증질환 중심의 맞춤형 정밀의료 솔루션(Dr. Answer : AI, network, software, er) 개발을 추진 중이며, 올해는 긴박한 응급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응급의료시스템’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는 신규과제를 추진한다.
‘인공지능(AI)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환자 이송시간 지체에 따른 고충을 해소하여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질환·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우선 시급한 4대 응급질환(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을 대상으로 응급의료 단계별(신고접수 → 구급차 내 응급처치 → 환자이송 → 응급실)로 적용 가능한 ‘AI 구급활동 지원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현재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으로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를 5G기반으로 통합·연계·분석하여 인공지능(AI) 학습이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5G기반 전송체계를 접목해 응급의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생체신호와 소리, 대용량 의료영상 등을 초고속·실시간으로 전송하여 119종합상황실과 구급차, 병원, 클라우드센터 등에서 상호 연계하여 응급진단·처치에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2021년부터 2~3곳의 실증지역을 통해,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우선 적용?테스트 후 지역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으로 확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추진하는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과기정통부 및 복지부, 행안부, 소방청 등 4개 부처가 개발에서 실증에 이르기까지 상호 협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과기정통부에서 현재 개발 중인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P-HIS, 닥터앤서)와 연계하여, 환자 증상에 가장 적합한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또한 응급실을 잘못 찾아 다른 응급센터로 이송하는 등의 문제도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모관련 자료 등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 내 사업공고란을 통해 내려 받을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9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방문한 스파이더맨
  •  기사 이미지 분당제생병원-밀알복지재단 ‘사랑의 빛’ 아시아·아프리카에 선물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국립암센터,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작…암 경험자 지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