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섬 관광 활성화 ‘문체부·행안부·국토부·해수부’ 협약
  • 기사등록 2019-03-30 09:00:02
기사수정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도종환 장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김부겸 장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김현미 장관,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김영춘 장관이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그동안은 부처별로 섬 관광 정책을 개별 관리하여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각 부처가 별도로 추진하던 섬 관광 정책을 통합 집행해 국민들이 찾아가기 쉽고 볼거리, 쉴 거리, 먹거리가 풍부한 섬을 만들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4개 부처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 섬의 접안·편의시설 개선, 육상 및 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 해양레저관광 기초시설 확충과 섬 산책 코스 조성 등 볼거리, 놀 거리 마련, ▲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 등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을 공동 의장으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문체부 도종환 장관은 “우리나라에는 크고 작은 아름다운 섬이 3,300여 개나 있지만, 일부 섬을 제외하고는 관광자원으로서의 잠재력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며, “섬 관광 활성화를 통해 섬 관광 명소들이 많이 생겨나고, 국가 경제 발전은 물론 국민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찾고 행복한 일상을 만들어가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되도록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행안부 김부겸 장관은 “중요한 해양관광자원으로서의 섬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 ‘섬의 날’을 제정했고, 올해 8월 8일에 처음으로 ‘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섬의 날’ 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희망하며, 새로운 관광 수요에 부응하는 섬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관광산업은 주민 소득 증대, 고용 창출과 같은 지역발전의 주요 수단일 뿐만 아니라 국가 이미지와 국민 삶의 질 개선 등 사회문화적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계 부처와 함께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수부 김영춘 장관은 “3,300여 개에 이르는 우리나라의 섬은 소중한 국가적 자산이며, 이제는 섬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해야 할 때이다”며, “4개 부처가 상호 협력하여 섬 관광을 활성화함으로써 국민의 여가를 풍요롭게 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며, 해양 분야의 혁신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96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대한외래, 4일부터 전 진료과 진료 시작
  •  기사 이미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김병지 선수 이어 유튜버 ‘닥터 프렌즈’ 홍보대사로 위촉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 ‘올림#콘서트’개최…의료진의 편안한 해설암 경험 뮤지션 참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