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성매개성 질환(STD),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 여성 : 골반염, 자궁경부염, 불임, 남성 : 요도염, 전립선염 등 유발
  • 기사등록 2019-03-01 20:16:39
기사수정

성접촉을 통해 감염되는 성매개성 질환(STD: Sexually Transmitted Diseases)이 지난 2015년대비 2016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는 조언이 이어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성매개 감염병 관리지침(2018년)’에 따르면 STD는 2016년 한 해 2만 4,526건이 보고되어 2015년 1만 8,444건 대비 32.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는 클라미디아감염증 8,438건(전체의 34.4%), 성기단순포진 6,702건(27.3%), 첨규콘딜롬 4,202건(17.1%), 임질 3,615건(14.7%), 매독 1,569건(6.4%) 순으로 조사됐다. 


◆STD, 대부분 무증상…다양한 질환 유발, 신생아 감염 위험도 

그렇다면 STD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STD는 대부분 무증상이며 감염자의 30% 이상이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생활한다. 문제는 조기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여성에서는 골반염, 자궁경부염 및 불임, 남성에서는 요도염, 전립선염, 부고환염, 신우신염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한다.

일례로 STD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클라미디아감염증의 경우 무증상 잠복기 후 나타나 남성에게 비임균성 요도염을 유발하고, 여성에게 요도염, 자궁경관염, 골반염, 분만 시 신생아 감염(결막염, 폐렴)까지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남, 여 모두 신속하고 정확한 STD 진단이 필요하며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혈액·균·유전자 검사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해 

성병을 정확히 진단하려면 바이러스·세균·기생충에 대한 상세한 혈액검사·유전자검사(PCR)·균배양검사·요검사를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STD 유전자 검사(STD Multiplex PCR, STD Real Time PCR)를 통해 한번에 12가지 주요 원인균 및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사해 신속·정확한 진단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중복 감염이나 모호한 감염의 원인을 진단해 최적의 치료도 가능하게 한다.

한번의 검사로 진단이 가능한 검사항목(12종)은 여성의 질염, 자궁경부염, 남성의 요로염 등의 주요 원인이 되는 매독, 트리코모나스, 클라미디아, 임질,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이다.

SCL 서울의과학연구소 조아라(진단검사의학과)전문의는 “STD 검사는 성접촉이 있는 사람, 특히 결혼과 임신을 앞두고 있다면 더욱 필요한 검사이다”며, “최신 진단기법인 Multiplex PCR, Real Time PCR을 이용한 유전자 검사를 통해 STD 주요 원인균을 진단할 수 있으며, 자궁경부암의 원인으로 알려진 HPV의 경우 유전형(Genotyping) 검사를 함께 시행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검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STD의 세균성 원인으로는 클라미디아·매독·임질균·유레아플라즈마·마이코플라즈마 등이며, 바이러스로는 에이즈(AIDS)를 유발하는 HIV·헤르페스·간염 바이러스·성기 사마귀를 유발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등이 있다. 기생충으로는 사면발이나 트리코모나스도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6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대한외래, 4일부터 전 진료과 진료 시작
  •  기사 이미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김병지 선수 이어 유튜버 ‘닥터 프렌즈’ 홍보대사로 위촉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 ‘올림#콘서트’개최…의료진의 편안한 해설암 경험 뮤지션 참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