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항산화제 M30, 탈모 억제효과 입증…새 치료제 개발 가능성 제시 -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팀
  • 기사등록 2019-03-01 08:13:29
기사수정

항암치료 시 탈모를 억제해 모발 등을 잘 자라게 하는 물질을 발굴, 항암치료 부작용을 줄인 새로운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제시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 김진수 박사팀은 실험용 쥐를 이용해 털을 인위적으로 제거한 후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경우와 항산화제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했을 경우 털의 생장과 재생을 비교 관찰했다.


실험결과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쥐는 털이 짧고 다른 털색으로 바뀌어 나는 등 비정상적으로 재생했고, 항산화제(미토콘드리아 등 종세포안에서 산소의 일부가 화학반응으로 이온화되거나, 항암치료제 등에 의해 나타나는 매우 강력한 산화작용을 하는 산소를 제거해주는 물질)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한 쥐는 정상 쥐와 같은 털 수준으로 회복했다. 

또 쥐의 모발세포를 추출해 마이크로어레이(매우 작은 DNA 조각들이 고체 표면에 집적된 DNA칩으로 많은 양의 유전자의 발현 정도를 동시에 측정하는 분석 방법)를 이용한 유전자 분석을 수행한 결과, 항암제와 항산화제 M30에 의해 발현변화가 나타나는 유전자를 선별해 항암치료에서 부작용을 완화 할 수 있는 후보 유전자들(LAMA5, ERCC2, TNFRSF19, PER1, CTSL)을 확인했다.

(그림)화학요법 항암제인 시클로포스파미드에 의한 마우스의 비정상적인 털 재생 초기 마우스의 털을 인위적으로 재모 한 후, 시클로포스파미드를 처리하여 재생을 관찰하면, 위 그림과같이 비정상적인 재생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항산화제 M30을 병행 투약할 경우, 대조군과 유사하게 털의 재생을 확인할 수 있다. 


김진수(사진 오른쪽) 박사는 “항암치료 부작용인 탈모를 극복하여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기초연구를 통해 실제 환자에게 적용하기 위한 임상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뇌질환 극복 방사선 의학 선도기술 개발’ 및 ‘맞춤형 종양표적 치료 평가를 위한 분자영상법 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2018년 3월에 국내특허(등록번호: 10-1841042)로 등록됐고, 공동 제1저자인 임영철(사진 왼쪽) 박사는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디바를 창업하여 관련제품의 실용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암 생물학 학술지 BMC cancer 2019년 2월1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한편 탈모는 항암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부작용 중의 하나로 암 치료에 큰 부담이 되어왔다. 

박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화학요법을 이용한 항암 치료 환자들의 화학요법 수행 시 동반되는 모발 탈모 현상 완화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59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방문한 스파이더맨
  •  기사 이미지 분당제생병원-밀알복지재단 ‘사랑의 빛’ 아시아·아프리카에 선물
  •  기사 이미지 올림푸스한국-국립암센터,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작…암 경험자 지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