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제약회사 의약품 리베이트 부패·공익신고자 만나 격려 - 신고자 보호 위한 국민권익위 역할 조언 구해
  • 기사등록 2019-02-07 09:00:02
기사수정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박은정 위원장이 지난 1월 25일 서울종합민원사무소에서 제약회사의 의약품 불법사례비(리베이트) 제공을 신고한 사람을 만나 격려했다. 

박은정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부패·공익신고자를 직접 만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으며, 신고자로부터 신고자 보호를 위해 위원회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인지 조언을 구했다. 


이번 신고자는 해당 제약회사가 의약품의 채택 또는 거래유지를 목적으로 병원, 약국 등 관계자에게 불법사례비를 제공한 사실을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검찰 수사 결과, 해당 제약회사가 자체 영업망이나 영업대행업체를 통해 거래처 병원 의사 약 100명에게 금품 등을 제공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은 해당 제약회사 대표 등 업체관계자 6명을 기소했으며, 불법사례비를 받은 의사 79명을 기소하고 21명을 기소유예 처분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도 신고자와의 꾸준한 만남을 통해 그 의의를 함께 나누고 신고자의 사회기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할 것이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37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