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설명절 대표적 음식 과다섭취…고칼로리 섭취, 콜레스테롤 악화
  • 기사등록 2019-02-02 11:14:39
기사수정

명절에 맛볼 수 있는 다양한 음식들을 하나 둘 맛보다보면 평소보다 과다한 칼로리를 섭취하기 쉽다. 특히 고칼로리 섭취는 중성지방 증가를 통해 콜레스테롤을 악화시킬 수 있다.

특히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05년에 비해 2016년에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남녀 각각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콜레스테롤 관리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흔히 설명절의 대표적 음식이라고 한다면 떡국을 들 수 있다. 조리 방법과 음식 재료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한 그릇에 500칼로리 이상이다. 그밖에 전이나 육전 등도 50~100정도의 칼로리를 가지며, 대표적 과일인 감귤도 하나당 30칼로리 정도다. 따라서 떡국 한 그릇에 전 몇 개, 후식으로 귤 2개만 먹더라도 보통 최소 700칼로리 이상을 섭취하게 된다.

칼로리의 과다섭취는 중성지방 증가를 통해 콜레스테롤을 악화시킬 수 있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 임도선 단장(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중성지방 증가는 동맥경화로 이어질 수 있고, 이는 혈관 내벽 두께 증가로 인해 심혈관 질환을 발생 혹은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인슐린 저항성을 증가시킬 수 있어 당뇨병을 지니거나 혹은 대사증후군을 가지고 있는 환자의 경우 주의를 요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설명절의 경우 음식 조리할 때 칼로리나 영양분을 고려하여 만들되 가족 구성원의 건강 상태를 보고 조정하는 것이 좋다”며, “설음식을 먹고 나서 고유놀이인 윷놀이나 제기차기 등을 통해 활동량을 늘려 섭취된 칼로리를 소모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혈당증가, 콜레스테롤 증가 및 인슐린저항성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32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  기사 이미지 서울시의사회 “총파업으로 발생할 문제 정부가 책임져야”
  •  기사 이미지 전국 전공의들 파업…정부 정책 핵심적 문제 및 대책마련 촉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