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신청 지속 증가…진료비 신청 최다 - 식약처, 2015~2018년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동향 분석 결과
  • 기사등록 2019-01-30 23:11:17
기사수정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신청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진료비 신청이 절반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가 지난 2014년 12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를 도입한 이래 의약품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 피해를 입어 구제를 신청한 건수가 2015년 20건에서 2018년 139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는 ‘사망일시보상금’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장애일시보상금 및 장례비’, 2017년에는 진료비까지 단계적으로 보상범위를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피해구제 제도를 홍보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주요 운영 현황은 다음과 같다.


피해구제 신청은 총 350건으로, 진료비 신청이 193건(55%)으로 가장 많았고, 사망일시보상금 76건(21.7%), 장례비 68건(19.4%), 장애일시보상금 13건(3.7%) 순이었다.
피해구제 급여는 총 220건에 대해 약 47.4억원 지급됐다.
유형별 지급건수는 진료비가 119건(5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망일시보상금 46건(21%), 장례비 46건(21%), 장애일시보상금 9건(4%)순이었다.


급여액은 사망일시보상금이 약 36.4억원(76.8%)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장애일시보상금 5.9억(12.4%), 장례비 3.1억(6.5%), 진료비 2억(4.2%) 순이었다.
주요 의약품 부작용으로는 독성표피괴사용해(심한 급성 피부 점막 반응, 피부괴사 및 점막침범이 특징적이며 대부분 약물에 의해 발생) 등 피부 및 피하조직 질환, 아나필락시스 쇼크(원인 노출 후 급격하게 전신적인 중증 알레르기반응으로, 단시간 내에 여러 장기를 침범하여 쇼크 발생) 등 면역계 질환 등이다.


식약처 의약품안전국 의약품안전평가과는 “의약품 사용으로 부작용 피해를 입은 국민들이 복잡한 소송절차를 거치지 않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가 앞으로도 사회안전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세부 운영 현황과 주요 피해구제 사례는 (식약처 홈페이지) → 법령/자료 → 일반홍보물자료 또는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홈페이지) → 의약품안전교육 → 교육자료실의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사례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는 정상적인 의약품 사용에 따른 부작용으로 사망, 장애, 질병 등 피해가 발생한 경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하면 피해사실 조사, 의약품과의 인과관계 규명 등 조사·감정과 식약처 의약품부작용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피해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며, 보상금의 재원은 제약업체 등이 납부하는 부담금으로 마련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928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사진으로 보는 코로나19 의료현장]대구가톨릭대병원 3개 병동, 125병상 제공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