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연구중심병원 인증제 전환, 의료기술협력단 신설 등 추진 -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대표발의
  • 기사등록 2019-01-07 20:17:09
기사수정

기존 지정제로 운영되던 연구중심병원을 인증제로 전환하고, 산병연협력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의료기술협력단을 설립 등도 추진된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 위원장은 7일 위 내용을 주요골자로 한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현행 연구중심병원 지정제를 인증제로 전환해 연구중심병원을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하고, 병원에 의료기술협력단을 설치하여 병원의 연구개발 관리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병원과 연구기관, 산업계의 협력촉진을 통해 연구성과의 실용화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병원의 연구개발 역량이 확대되고 개발된 보건의료기술이 국민건강 증진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명수 위원장은 “선진국에서는 병원 중심의 바이오클러스터가 확대되는 추세로서 연구역량이 우수한 병원에서 개발된 의료기술이 환자의 치료에 적용되고 혁신적 신약, 의료기기 개발로 이어지고 있다”며, ”의료기술의 발전과 확산을 위해 병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개정 법안이 통과된다면, 연구역량이 있는 병원들이 연구중심병원으로 인증받아 병원의 연구 분위기를 확산할 수 있고, 의료기술협력단을 중심으로 개발한 의료기술이 실용화되어 환자 치료성과가 더욱 향상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병원은 보건의료기술 연구를 위한 임상경험과 우수한 인적 자원 및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연구개발에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어, 2013년부터 10개의 병원이 연구중심병원으로 지정, 이들 병원이 진료뿐 아니라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왔다.
연구중심병원 지정이후 병원이 연구 인프라를 확충하고 연구개발 인력을 확대하는 등 연구역량과 연구분위기 조성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를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연구중심병원에 인증제를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으며, 보건의료기술은 그 발전 속도가 빠르고 연구결과가 임상기술, 신약, 의료기기 등 환자 치료에 직접 사용되기 때문에 연구개발의 관리 및 실용화에 높은 수준의 전문성을 필요로 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99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  기사 이미지 의협-국민의힘, 코로나19 백신 문제 등 집중 논의…“4차 5차 대유행 위험 대비 시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