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DMZ 인근, 한반도 횡단 도보여행길 조성 - 강화에서 고성까지 456km ‘DMZ, 통일을 여는 길’…286억 원 투입
  • 기사등록 2019-01-12 12:00:00
기사수정

비무장지대(이하 DMZ) 인근에 분단의 현장과 뛰어난 생태·문화·역사자원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는 한반도 횡단 도보여행길이 조성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한반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로 주목받고 있는 DMZ와 인근 접경지역의 관광 자원을 활용하여 한국판 산티아고길인 ‘DMZ, 통일을 여는길’(가칭)을 조성한다. 


‘DMZ, 통일을 여는 길’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총 286억 원(국비 200억 원, 지방비 86억 원)이 투입되어 인천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 접경지역 10개 시·군에 걸쳐 456km로 조성된다.

농로, 임도 등 기존 길을 활용하여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고, 지역의 대표 생태·문화·역사 관광지와 분단의 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노선을 설정한다.


이와 함께 10개 시·군 중심마을에 거점센터(10개소)도 설치한다. 

거점센터는 폐교, 마을회관 등을 새단장하여 게스트하우스, 식당, 카페, 특산물 판매장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하고 주민 소득증대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또 안내 표지판, 거점센터 등에 ‘DMZ, 통일을 여는 길’ 공동브랜드와 통합디자인을 적용하여 고유의 정체성을 확립한다.

위치기반시스템을 활용한 민통선 출입 간소화 및 여행객 안전관리 등도 관계부처와 함께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2019년 초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을 받아 ‘DMZ, 통일을 여는 길’ 거점센터 우선사업 대상지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국민디자인단(주민디자인단)을 구성하여 지역별 관광지와 연계한 노선을 설정하고 공동브랜드 대국민 공모도 추진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DMZ, 통일을 여는 길’이 조성될 경우 한국의 산티아고길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해 2,500억 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등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807km)도 연간 600만명이 방문해 경제효과 1조원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행정안전부 김현기 지방자치분권실장은 “‘DMZ, 통일을 여는 길’을 세계인이 찾는 도보 여행길로 만들어 접경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주민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한반도 평화·번영의 상징적인 장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DMZ 인근 접경지역은 지난 65년간 사람의 발길이 닫지 않은 생태계의 보고(寶庫)이자 선사시대부터 6.25전쟁까지 다양한 역사·문화·안보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관광 자원으로 가치가 높은 곳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93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다양한 병원들, 장관상 수상 통해 이미지 UP 기대감
  •  기사 이미지 국립암센터, 분당서울대병원 등 소아암 환아 아트워크작품들 송도 트라이보울서 전시
  •  기사 이미지 가천대길병원 전면총파업 12일…파업 책임 두고 노사 공방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