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천대길병원, 2019년 1월 1일 파업 14일째 극적 합의…새해부터 정상진료 - 인력충원, 노동존중 노사관계 정립, 임금 총액 9.35% 인상 등
  • 기사등록 2019-01-01 17:26:52
기사수정

가천대길병원 파업 사태가 1월 1일 오전 6시경 사후 조정을 통한 극적 합의로 해결됐다.
노사는 지난 12월 30일 오후부터 31일 새벽까지 교섭을 진행해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큰 틀의 원칙을 수립한 후 31일 사후 조정회의를 통하여 새해 1월 1일 새벽까지 마라톤 회의를 통해 합의에 이른 것이다.


주요 합의 내용은 ▲제도개선 TFT를 통한 인사, 임금, 직장문화 개선 및 인력충원 방안 마련, ▲간호 인력 156명 간호보조 인력 28명 충원을 통한 간호 2등급 및 182병상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시행, ▲중환자실 1등급 운영, ▲기간제 비정규직 2년 계약 만료 도래할 때 이후 지속 업무의 경우, 정규직으로 공개채용 절차를 밟되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우선권 부여, ▲조합원 교육시간 연 8시간 보장 등 조합 활동 보장에 의한 노동존중 노사관계 정립, ▲임금제도 개선을 포함하여 임금 총액 9.35% 인상이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조합원 약 1,000명이 참가한 가천대길병원지부의 파업으로 인한 지역사회 의료공백 우려는 이제 한고비를 넘겼다. 파업 사태가 해결됨에 따라 길병원은 새해부터 정상진료에 들어간다”며, “이번 노사합의를 바탕으로 길병원이 노동존중을 통한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87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