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천왕보심단, 암 환자‘불면증’에 효과…암 환자 삶의 질 향상 기대 -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이지영 교수
  • 기사등록 2018-12-04 23:19:22
기사수정

천왕보심단이 암 환자 불면증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처음으로 발표됐다.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병원장 남상수) 한방암센터 이지영 교수와 윤성우 교수팀은 불면을 호소하는 암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인지행동치료를 시행한 표준치료군과 천왕보심단을 복용한 한약치료군의 효과를 비열등적으로 비교했다. 


4주간의 치료 연구 결과, 천왕보심단 한약 치료는 인지행동치료와 유사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 특히 천왕보심단은 불면증 이외에도 피로와 불안을 개선하는 효과도 나타났다.

이지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불면을 호소하는 많은 수의 암 환자에게 전통적으로 한의학에서 사용돼 왔던 천왕보심단의 효과를 확인한 최초의 연구로 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또 하나의 통합의학적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교수팀은 지난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개최된 2018 통합암학회 학술대회(Society of Integrative Oncology)에서 ‘암 환자의 불면에 천왕보심단과 인지행동치료의 비교 효과연구’라는 주제로 이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통합암학회는 암의 치료 및 암 환자의 관리에 있어 근거를 기반으로 하면서, 다면적이고 통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출발한 학회로 올해 15회째 국제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학회에는 통합 암 치료의 세계적 권위자들이 발표자로 참석하여 임상 및 기초 분야의 통합 암 치료에 대한 학술 발표와 함께 미국, 캐나다, 중국, 유럽에서 통합 암 치료의 현황에 대해 서로 공유하고 통합암치료의 목적을 명확히 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한편 많은 암 환자들은 암으로 진단받은 직후부터 수술, 항암 화학요법, 방사선 치료 등을 받으며 불면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피로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호소하는 증상이다.

암 환자의 불면증은 컨디션 저하, 피로도 상승을 유발하여 삶의 질을 저하할 뿐 아니라 암의 재발 및 진행에도 악영향을 미쳐 암 치료의 효과를 떨어뜨리게 되고 암 환자의 생존 기간에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 현재 암 환자의 불면에 대한 일차적 표준치료로는 인지행동치료(Cognitive behavioral therapy)가 권고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천왕보심단은 한의학에서 심기허증(心氣虛證)에 사용되는 처방으로, 전통적으로 불안, 우울, 불면증에 사용됐다. 불안, 초조에 효과가 있는 산조인, 생지황, 현삼이 재료로 사용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57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학회, 임산부와 여성 건강을 위한 22가지 정책 제안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