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공원, 심장충격기 전달 등 구급용 무인기 도입 - 해상·해안공원 불법·조난·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내방송 무인기도 도입
  • 기사등록 2018-12-04 12:00:01
기사수정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이 국립공원에 심장충격기를 전달하고 경고 안내 방송을 하는 ‘무인항공기(드론, 이하 무인기)’가 본격적으로 도입, 12월부터 북한산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급용 무인기=산악 지역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의 황금시간(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이 무인기는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다고 신고한 사람의 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를 파악하여 자동 심장충격기 등을 담은 응급구조상자(키트)를 전달한다.
이 무인기는 응급구조상자를 전달할 때 '탄소강 쇠줄(카본와이어)'을 사용해 안전하게 하강시킨다.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해상·해안 국립공원 순찰선에서 쓰레기투기 등 불법행위에 대한 계도·경고 방송을 할 때 사용된다. 방송용 스피커뿐 아니라 열화상카메라 및 탐조등(서치라이트)을 탑재하여 주·야간 공원자원 훼손과 안전사고 예방에도 활용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구급용 무인기’와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를 북한산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지난 11월에 시범 운영한 결과, 현장 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으며, 전국 국립공원으로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북한산에 구급용 무인기를, 태안해안·한려해상·변산반도 등에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를 운용하고, 2019년 6월에는 지리산과 다도해해상 등에 추가로 무인기를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7월부터 국산 무인기 제작업체를 대상으로 공원관리 맞춤형 무인기 개발을 요청했으며, 12회의 시범 운용 결과 구급용 무인기,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 다중순찰시스템 무인기, 다목적 고정익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5개 기종 6대를 선정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최병기 환경관리부장은 “이번에 도입한 무인기는 모두 국내 업체가 개발한 제품이다”며, “앞으로 다양한 공원 관리에 무인기를 도입하는 등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무인기 종류는 다음과 같다.
△다중순찰시스템 무인기: 기종에 상관없이 임무장비를 자유로이 탑재 가능하며, 방송 채널을 무한대로 선택하여 송출
△다목적고정익 무인기: 비행시간 90분, 맵핑 정확도 등을 기반으로 기체 1대로 4개의 모듈(고해상도 영상, 지도제작, 다분광센서, 열화상센서)을 선택 사용
△수직이착륙 무인기: 고속비행으로 넓은 면적의 영상 획득이 가능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842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계 ‘마스크, 손소독제 등 부족’…기증 이어져
  •  기사 이미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 전국 534개 기관, 약 4만 9천병상…이용환자 40% 이상 증가
  •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예방 ‘KF80, KF94, KF99’ 등급 마스크 사용 바람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