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유아 항생제 남용 심각…급성중이염에 영유아 항생제 처방률 평균 80% - 영유아 때 항생제 남용…장내 유익 미생물 피해, 성장 후 만성 질환 원인
  • 기사등록 2018-10-20 15:15:22
기사수정

영유아 항생제 남용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자유한국당)위원장은 지난 19일 진행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현재 급성중이염에 대한 0~6세 이하 영유아의 항생제 처방률은 평균 80% 이상인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대상 항생제 처방률을 낮추기 위해 처방률이 낮은 기관에 인센티브를 주는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표)년도별 급성중이염에 대한 영유아(0~6세) 항생제 처방률 현황

영유아의 병원균 감염을 치료할 때 쓰는 항생제는 건강에 중요한 장내 유익균을 함께 죽이는 부작용이 있는데 항생제로 인한 장내 유익 미생물 피해는 수년이 지나도 쉽게 회복되지 않고 장내 불균형이 고착화됨에 따라 인체가 오랜 세월 각종 만성질환에 취약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항생제에 내성을 갖는 세균들이 생기게 되면 장내 미생물의 전체 구성에 심각한 왜곡이 일어나게 되고, 그 결과 고혈압, 당뇨, 아토피 등의 각종 만성질환에 취약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이명수 위원장은 “현재 급성중이염에 대한 면역력이 연약한 영유아의 항생제 처방률이 평균 80%를 육박하고 있고, 영유아에게 항생제 내성균이 생기면 패혈증 또는 지방색전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영유아 항생제 남용은 매우 심각한 문제이다”고 지적했다.
또 “영유아 때 항생제 남용으로 인한 자내 유익 미생물 피해가 추후 영유아가 성장 후에 고혈압, 당뇨, 아토피 등의 각종 만성질환에 취약해지는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영유아를 대상으로 항생제 처방률이 낮은 기관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JKMS 최근호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오명돈 교수팀이 신생아 사망 원인으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과 영양수액간의 혼합이 복합적인 문제를 일으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의 성장속도를 증식시켰고, 지방덩어리 크기가 커지면서 폐의 작은 모세혈관을 차단하여 지방색전증을 일으키는데 영향을 끼쳤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또 영유아 때 항생제의 남용으로 인한 장내 유익 미생물 피해가 성장 후에 만성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장내 미생물 긴축반응에 의해 발생한 내성균이 과도하게 증가할 경우, 장내 미생물 구성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으며, 이 상태는 오랜 기간 유지되기 때문에 아기 때 문제가 발생할 경우 성인이 돼서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90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0월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올바른 손씻기 중요성 강조…병원들, 지속적 강조
  •  기사 이미지 사랑으로 전달하는 따스한 온기…의료계, 연탄 나눔으로 사랑 나눔
  •  기사 이미지 병원에 흐르는 선율로 아픔도 날리다…병원들, 다양한 음악회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대한간호협회201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