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주민번호 없는 투약정보 43만건 - 투약자 정보 없는 마약류 투약은 마약법 11조 위반 - “의도적인 허위·조작이나 반복적 누락 등 철저한 감독 필요”
  • 기사등록 2018-10-09 11:32:17
기사수정

지난 5월 18일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운영되고 있지만 시행 3개월 동안 주민번호 없는 투약정보가 43만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바른미래당 간사)의원이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운영현황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주민번호 없는 투약정보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제11조를 위반한 것이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도자 의원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가 운영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은 시행 3개월간 총 2,283만건의 취급보고르 했으며, 매일 약 1만 5,000명의 보고자가 약 43만건의 보고를 입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자에게 마약류가 처방된 정보는 3개월간 1,992만 7,819건으로 그 중 환자의 이름이나 주민번호 등의 식별번호가 제대로 보고되고 있는 사례는 1,950만 1,437건이었다.


(표). (5.18 시스템 운영이후 8.18 까지 3개월간) 환자명 또는 환자의 식별번호가 없이 입력된 보고 건수

그 중 ‘1111111111111’ 등 무의미한 번호로 넣는 경우 등 주민등록 및 외국인등록 번호의 규칙에 적합하지 않은 식별번호를 입력하거나 정보 일부가 누락된 사례는 42만 6,382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올 연말까지는 시스템 정착을 위한 계도기간임을 감안해도 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의무입력 정보가 누락된 사례가 너무 많다”며, “병․의원의 의도적인 허위․조작이나 반복적인 누락은 없는지 식약처가 철저히 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69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MSD ‘5K 가상 레이스 챌린지’ 동참…유럽당뇨병학회 주최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