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찾아가는 이주민 진료봉사 시작
  • 기사등록 2018-09-18 09:00:01
기사수정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친구들, 올림푸스한국이 찾아가는 이주민 진료봉사 ‘위 투게더(We(胃) Together)’의 첫 시작을 지난 7월 29일 경기도 안양시에 위치한 안양엠마우스 이주민센터에서 진행했다.

이번 봉사에는 총 23명의 이주민이 비수면 위내시경 검사를 포함한 검진을 받았다. 국적별로 베트남 13명(57%), 필리핀 6명(26%), 중국 4명(17%), 이렇게 총 3개국의 이주민이 참여했으며, 성별로는 남성 16명(70%), 여성 7명(30%)이었다. 연령대별 비율은 20대 5명(22%), 30대 10명(43%), 40대 7명(30%), 50대 1명(4%)으로 비교적 젊은 층의 참여가 높은 편이었다. 


또 행사 당일, 의료진료 외에도 미니 스튜디오를 마련해 이주민들의 가족사진이나 증명사진, 장수사진 등을 촬영하고 전달하여 이주민들의 신체적인 건강뿐만 아니라 정서적인 건강까지도 챙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당일 진료 대상자였던 베트남 출신의 레디하이 씨는 “익숙한 고향 땅을 떠나 낯선 한국 사회에 정착해서 살아가려니 언어 장벽으로 인해 어려움이 많았다. 특히 아파서 병원에 가면 증세를 설명하기 힘들어 고생을 했는데, 오늘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 분들이 직접 찾아와서 진료를 해주는 모습에 감동을 했다. 처음 받는 내시경 검사라 무섭고 떨렸지만 친절한 선생님들의 배려에 어렵지 않게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봉사에 각 기관별로는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6명(고신대학교복음병원 5명·분당서울대학교병원 1명), 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친구들 16명, 올림푸스한국 16명으로 총 38명의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가 함께 했다.


다음 ‘위 투게더(We(胃) Together’는 오는 9월 9일(일) 경기도 안산시 외국인노동자의집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향후 일정은 의정부(10월 21일), 남양주(11월 25일), 일산(12월 9일)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위 투게더(We(胃) Together)’는 의료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경제적·언어적 장벽 때문에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이주민들의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비수면 위내시경 검사를 포함해 신체계측, 채혈검사, 소변검사, 혈압측정, 헬리코박터 균 검사(UBT, 요소호기검사), 약 처방 등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20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안과(망막) 영역에서 AI는 어디까지 접목됐을까?
  •  기사 이미지 대한골절학회 제10회 연수강좌 일정 변경 ‘관심’…전문의 시험 일정 변경 따라
  •  기사 이미지 대한두경부종양학회 2019추계학술대회 개최…두경부암 진단부터 치료까지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