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직선제)산의회, 인공임신중절수술(낙태) 전면중단선언 예고 - 복지부 '의료관계행정처분규칙' 개정, 낙태 처벌강화에 반발…초강수 대응
  • 기사등록 2018-08-28 00:32:58
  • 수정 2018-08-28 00:33:22
기사수정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김동석, 이하 직선제산의회)가 인공임신중절수술(낙태) 전면중단을 예고하고 나섰다.


직선제산의회는 28일 오전 8시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임시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힐 예정이다.


이미 직선제산의회는 지난 17일 정부가 비도덕적 진료행위에 인공임신중절수술(낙태)을 포함하면서 입장을 밝힌바 있다.

(관련기사)


당시 직선제산의회는 보건복지부의 고시가 철회될 때까지 낙태수술 전면 거부를 선언한 바 있다.


직선제산의회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진료실에서 환자와의 갈등을 방지하기 위해 비도덕적 진료행위로 규정된 인공임신중절수술을 더 이상 할 수 없음을 국민들게 알리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회적 혼란의 책임은 보건복지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16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  기사 이미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참여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