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손·발톱 흑색종 조기진단 기준 제시 ‘눈길’ - 서울대병원 문제호 교수팀, 피부확대경 검사 통해 - 불필요한 손∙발톱 조직검사 줄이면, 영구변형 등 부작용 막을수 있어
  • 기사등록 2018-08-28 00:15:15
기사수정

손·발톱 흑색종의 조기진단 기준이 제시돼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문제호 교수팀(1저자, 피부과 온정윤 임상강사)은 손발톱에 나타나는 검은선의 형태와 크기만으로 보다 손쉽게 흑색종을 예측할 수 있는 진단방법을 고안, 이를 손·발톱 흑색종 조기 선별기준을 이용하면, 불필요한 손∙발톱 조직검사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교수팀은 2013년~2017년 이 병원에 내원한 손·발톱 흑색조갑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피부확대경(dermoscopy) 진단 소견을 분석했다. 

그 결과, 흑색조갑 너비가 3mm이상인 경우, 다양한 색조를 띠는 경우, 비대칭성을 보이는 경우, 경계가 불분명한 경우, 주변 색소침착이 있는 경우 등이 흑색종을 의심해 볼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온정윤 임상강사는 “이번 연구는 피부확대경을 통해 손∙발톱 흑색종을 선별할 수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흔한 질환은 아니어서 연구에 포함된 병변의 수가 제한적이었다. 향후 대단위 환자군을 포함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제호 교수는 “흑색종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조직검사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손∙발톱 조직검사는 통증이 심하며, 검사 이후 영구적 손∙발톱 변형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따라서 조직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인지 여러 요소를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피부과학 저널(JAMA derm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한편 흑색종은 피부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해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동양인은 주로 손·발톱이나 손·발바닥에 자주 나타나는 경향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종양이 충분히 진행된 경우에는 치료가 어렵고, 전이 가능성이 높아 예후도 좋지 않다. 현재까지 가족력, 외상의 기왕력(과거에 경험한 질병), 손∙발톱 주위 색소침착, 손∙발톱 모양이상 등이 위험인자로 제시돼 왔지만, 정량화된 진단기준을 제시한 연구는 없었다.


손발톱에 검은선이 생기는 ‘흑색조갑증’은 악성종양의 하나인 흑색종의 증상일 수 있고, 세로로 검게 나타나는 표시 말고는 특별히 다른 증상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손·발톱 조직검사가 필수적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2716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암환자 위한 식단 어떤게 좋을까?
  •  기사 이미지 복지부, 안압측정기 등 의료기기 5종 건강보험등재 검토…대한의사협회vs 대한한의사협회
  •  기사 이미지 중앙대의료원, 베트남 정부 ‘사회공헌 공로상’ 수상…다각적 의료지원 공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